몽골의 역사
몽골고원
험윤 훈육 산융
월지 흉노 동호
남흉노 북흉노
정령 선비
고차 유연
철륵 돌궐
동돌궐
설연타
선우도호부 안북도호부
후돌궐
위구르
키르기스 조복 거란
나이만 케레이트
몽골
몽골 제국
원나라
북원 (타타르)
오이라트 4부족 연맹
할하
청나라
대몽골국
(외몽골 점령)
몽골 인민공화국
(1990년 몽골 혁명)
몽골국
v  d  e  h

훈육(葷粥, 獯鬻, 薰育, 薰粥, 獯粥, 薰鬻)은 고대 중국의 유목민족으로, 상나라 대에 활동하였다.

역사편집

훈육, 귀방(鬼方), 험윤, 흉노는 동일한 민족이지만 시기에 따라 명칭이 다르다고 여겨진다.[1] 다만 《사기》에는 험윤과 훈육을 개별로 적고 있어 그들이 두 개의 다른 민족이라고 보기도 한다.[2] 또한 이들 모두가 황제의 후예라고 보기도 한다.[3] 그러나 사실상 훈육, 귀방, 험윤 등의 융적(戎狄) 민족과 흉노 등의 유목민족은 모두 어떠한 계승관계도 찾을 수 없다.[4]

주나라의 시조 고공단보는 원래 빈(豳)에 살았는데, 훈육의 공격을 받아 그들에게 신하로 복종하였으며, 이후 기산(岐山)으로 옮겨갔다.[5][6]맹자》 또한 고공단보가 신하로서 훈육을 섬긴 고사를 기록하지만[7] 고공단보가 기산으로 옮긴 이유는 강녀(姜女)를 아내로 맞이하기 위해서지 훈육이 원인이 아니라고 적은 점은 다르다.[8]

근대에 와서 왕궈웨이, 량치차오, 우치다 간푸(內田吟風) 등 학자들은 모두 훈육, 험윤, 흉노 모두가 공통의 선조를 가진 동일한 민족이라고 여긴다. 다만 현대의 학자 린윈(林沄)은 형질인류학, 자연환경 등의 관점에서 분석하면 훈육 등 융적(戎狄)과 후세의 흉노 등의 유목민족은 어떠한 관계도 찾을 수 없다고 한다.[9]

각주편집

  1. 《晉書》卷97〈四夷傳〉:「匈奴之類,總謂之北狄。匈奴地南接燕趙,北暨沙漠,東連九夷,西距六戎。世世自相君臣,不稟中國正朔。夏曰:薰鬻,殷曰鬼方,周曰獫狁,漢曰匈奴。」
  2. 《史記》〈匈奴列傳〉:「匈奴,其先祖夏后氏之苗裔也,曰淳維。唐虞以上有山戎、獫狁、葷粥,居于北蠻,隨畜牧而轉移。」
  3. 《魏書》卷1〈帝記第一〉:「昔黃帝有子二十五人,或內列諸華,或外分荒服。昌意少子,受封北土,國有大鮮卑山,因以為號。其后世為君長,統幽都之北,廣漠之野。畜牧遷徙,射獵為業,淳朴為俗,簡易為化,不為文字,刻木紀契而已。世事遠近,人相傳授,如史官之紀錄焉。黃帝以土德王,北俗謂土為托,謂后為跋,故以為氏。其裔始均,入仕堯世,逐女魃于弱水之北,民賴其勤,帝舜嘉之,命為田祖。爰歷三代,以及秦漢,獯鬻、獫狁、山戎、匈奴之屬,累代殘暴,作害中州,而始均之裔,不交南夏,是以載籍無聞焉。」
  4. 林沄《戎狄非胡論》
  5. 《吳越春秋》〈吳太伯傳〉:「其後八世而得古公亶甫。脩公劉后稷之業,積德行義,為狄人所慕。薰鬻戎姤而伐之,古公事之以犬馬牛羊,其伐不止;事以皮幣、金玉重寶,而亦伐之不止。古公問何所欲?曰:欲其土地。古公曰:『君子不以養害害所養。國所以亡也而為身害,吾所不居也。』古公乃杖策去邠,踰梁山而處岐周。」
  6. 《史記》〈周本紀〉:「古公亶父複脩後稷、公劉之業,積德行義,國人皆戴之。薰育、戎狄攻之,欲得財物,予之。已複攻,欲得地與民。民皆怒,欲戰。古公曰:『有民立君,將以利之。今戎狄所為攻戰,以吾地與民。民之在我,與其在彼,何異。民欲以我故戰,殺人父子而君之,予不忍為。』乃與私屬遂去豳,度漆、沮,逾梁山,止於岐下。」
  7. 《孟子》〈梁惠王下〉:「孟子對曰:『有。惟仁者為能以大事小,是故湯事葛,文王事昆夷。惟智者為能以小事大,故太王整事獯鬻,勾踐事吳。以大事小者,樂天者也;以小事大者,畏天者也。樂天者保天下,畏天者保其國。《詩》云:「畏天之威,於時保之。」』」
  8. 《孟子》〈梁惠王下〉:「對曰:『昔者大王好色,愛厥妃。詩云:『古公亶父,來朝走馬;率西水滸,至於岐下;爰及姜女,聿來胥宇。』當是時也,內無怨女,外無曠夫;王如好色,與百姓同之,於王何有!』」
  9. 林沄《戎狄非胡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