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훈춘 사건(琿春 事件)은 1920년 일본 제국이 봉오동 전투에서의 패배를 만회하기 위해 일본군이 중국 마적단과 내통해 고의로 일본 관공서를 습격한 사건이다.[1]

일본군은 이를 핑계로 함북에 주둔하는 나남사단(제21사단)의 1개 연대를 출동해서 훈춘에 입성해 주변의 한인 인사들을 체포하기 시작했다.[2]

이후 일본은 만주에 있는 조선인 3만여 명을 학살하였다.

각주와 인용편집

  1. 편집 김홍화 (2007년 10월 20일). “우리 력사 바로 알고 삽시다 15. 《훈춘사건》”. 연변일보. 2009년 10월 4일에 확인함. 
  2. 정현웅 주필 (2009년 5월 18일). “중국 대륙에 남은 한민족의 흔적을 찾아서”. 한국 NGO 신문. 2009년 10월 4일에 확인함. 

함께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