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덕 장씨(興德張氏) 또는 흥성 장씨(興城 張氏)는 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 장유(張儒)의 아들 장연우(張延祐)가 1015년(고려 현종 6년) 호부상서(戶部尙書)에 이르렀다.

흥덕 장씨(興德 張氏)
흥성 장씨(興城 張氏)
관향전라북도 고창군 흥덕면
시조장유 (張儒)
집성촌전라북도 장수군
전라북도 남원시
전라북도 정읍시
전라북도 부안군
전라남도 곡성군
주요 인물장연우, 장윤화, 장경세, 장녹수, 장지량, 장영달, 장태평, 장대환, 장병완, 장윤창
인구(2015년)59,396명

역사편집

흥덕 장씨(興德 張氏)의 시조 장유(張儒)는 후백제 영주(瀛州; 현재의 전라북도 고창군) 상질현(尙質縣; 현재의 흥덕면) 출신으로 고려시대에 광평시랑(廣評侍郞)을 지냈다. 그는 후삼국 시대 난을 피해 오월(吳越)로 피난갔다가 중국어를 배운 뒤, 고려 태조가 삼국을 통일한 뒤에 환국하여 광종 때 예빈성(禮賓省)에 있으면서 중국 사신을 접대하는 일을 전담하였다.

장유의 아들 장연우(張延祐)는 고려 현종 때 거란군이 침입해오자 왕을 호종하였고, 중추원사(中樞院事), 호부상서(戶部尙書)를 역임하였으며, 뒤에 상서우복야(尙書右僕射)에 추증되었다.[1]

시조 장유가 성장한 상질현이 흥성(興城)으로 바뀌고, 그의 6대손 장기(張機)가 흥산군(興山君)에 봉해졌다. 흥성이 흥덕(興德)으로 개칭되어 흥덕을 본관으로 하여 세계를 이어오고 있다.

분파편집

▲시중공파(侍中公派) ▲둔암공파(遯菴公派) ▲중직공파(中直公派) ▲직장공파(直長公派) ▲참봉공파(參奉公派) ▲야우공파(野憂公派) ▲송정공파(松亭公派) ▲진사공파(進士公派) ▲사성공파(司成公派) ▲경력공파(經歷公派) ▲서윤공파(庶尹公派) ▲사직공파(司直公派) ▲현령공파(縣令公派) ▲좌랑공파(佐郞公派) ▲사과공파(司果公派) ▲부장공파(部將公派) ▲감사공파(監司公派) ▲제주파(濟州派) ▲곡성파(谷城派) ▲주부공파(主簿公派) ▲돈암공파(豚庵公派) ▲기장공파(進士公派) ▲참군공파(參軍公派) ▲판서공파(判書公派)

나주 장씨편집

흥덕장씨(興德張氏) 시조 장유(張儒)의 22세손인 장세동(張世東)이 조선 인조(仁祖) 때 가선대부(嘉善大夫)를 지내고, 세거지인 나주(羅州)를 본관으로 삼아 나주 장씨(羅州張氏)로 분파하였다.

본관편집

흥덕(興德)은 전라북도 고창군(高敞郡) 흥덕면 일대에 위치하는 지명이다. 백제 때에는 상칠현(上漆縣:上村縣)이라 하다가 757년(신라 경덕왕 16)에 상질현(尙質縣)으로 고쳐 고부군(高阜郡)의 관할이 되었다. 1018년(고려 현종 9) 이후 장덕현(章德縣:昌德)으로 고쳐서 감무를 두고 고창을 겸해 다스리게 하였다가 1308년(충선왕 1) 흥덕으로 바꾸었다. 1401년(태종 1) 고창현을 분리하고 흥덕현으로 독립하였으며, 흥성현 이라고도 하였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전주부 흥덕군이 되었고, 1896년 전라남도 흥덕군이 되었다. 1914년 군면 폐합으로 흥덕면으로 축소되어, 고창군에 통합되었다.

인물편집

  • 장윤화(張允和, ? ~ 1422년) : 1388년(고려 우왕 14) 문과에 급제하여, 1413년(태종 13)강원도·영길도(永吉道)의 경차관(敬差官)으로 나가 민간에 쌓인 폐단을 교정하는 임무를 맡기도 하였다. 1418년 사헌부집의(司憲府執義) 때 잘못이 없는 안성군수 권상온(權尙溫)을 탄핵하고 취조한 일로 도리어 파직되었으나, 곧 직첩이 환급되었으며, 세종이 즉위하고 태종이 상왕으로 있을 때 의금부진무로 있으면서 일을 민첩하게 잘 처리해 태종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친척인 당시의 권세가 박은(朴訔)이 여러 차례 천거해 판전사(判典祀)에 임명되었고, 얼마 뒤 판예빈시사(判禮賓寺事)로 옮겼으며, 상왕 태종이 관장하던 병조의 지병조사(知兵曹事)를 겸해 세력을 떨쳤다. 곧 이어 병조참의로 승진했으며, 이 때 권력의 핵심부에 있는 것을 기화로 상왕의 교지를 누설시켰으나 상왕의 배려로 무사할 수 있었다. 1419년(세종 1) 이조참의를 거쳐 1420년 전라도관찰사에 임명되었다.
  • 장경세(張經世, 1547년 ~ 1615년) : 조선 초기의 문신. 자는 겸선(兼善). 호는 사촌(沙村). 전라도 남원 출생. 1585년(선조 18) 생원이 되고, 1589년(선조 22) 43세로서 증광문과(增廣文科)에 병과로 급제한 뒤, 교서관저작을 거쳐 1593년(선조 26)공주제독관을 지냈으며 얼마 뒤에 승문원박사를 역임했다. 이어 공조·예조의 좌랑을 거쳐 전라도도사로 부임했다가 1602년(선조 35)에는 노모를 모시기 위하여 금구현령을 자청했다. 이듬해에 관직을 그만두고 시문을 즐기며 여생을 보냈다. 작품으로 「정부사(征婦詞)」·「상사곡(相思曲)」 등을 남겨 후세에 문명을 떨치기도 했다. 특히, 광해군 때 지은 「유선사(遊仙詞)」나 이황(李滉)의 「도산육곡(陶山六曲)」을 모방하여 국한문으로 쓴 「강호연군가(江湖戀君歌)」는 그의 나라를 걱정하고 임금에게 충성하려는 마음과 주자학을 숭상하는 사상이 잘 드러난 작품이다. 저서로 『사촌집(沙村集)』이 있다. 남원의 주암서원(舟巖書院)에 제향됐다.[2]
  • 장녹수 : 연산군의 후궁
  • 장지량(張志良, 1924년 ~ 2015년) : 제9대 공군참모총장
  • 장명선(張明善, 1933년 ~ ) : 제5대 호남대학교 총장
  • 장영달(張永達, 1948년 ~ ) : 제14대~17대 국회의원, 열린우리당 원내대표
  • 장태평(張太平, 1949년 ~ ) : 제2대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제33대 한국마사회 회장.
  • 장동열(張東烈, 1949년 ~ ) : 前 호반건설 사장
  • 장대환(張大煥, 1952년 ~ ) : 매일경제신문 대표이사 회장
  • 장병완(張秉浣, 1952년 ~ ) : 제7대 기획예산처 장관. 제18·19·20대 국회의원.
  • 장윤창(張允昌, 1960년 ~ ) : 배구 국가대표

과거 급제자편집

흥덕 장씨는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14명을 배출하였다.[3]

고려 문과

장윤화(張允和)

문과

장건(張健) 장경세(張經世) 장계숙(張季叔) 장근지(張謹止) 장세문(張世文) 장용한(張用漢) 장우(張佑) 장우구(張宇龜) 장응량(張應樑) 장이길(張以吉) 장인신(張鄰臣) 장인택(張仁澤) 장현경(張顯慶) 장희성(張希聖)

무과

장대하(張大河) 장사식(張師栻) 장석(張) 장우엽(張宇燁)

생원시

장경세(張經世) 장논(張惀) 장달화(張達璍) 장복길(張復吉) 장세청(張世淸) 장억(張檍) 장운항(張運恒) 장이길(張以吉) 장질(張晊) 장책(張㥽) 장희(張暿)

진사시

장경관(張景觀) 장복환(張復煥) 장업(張𢢜) 장유환(張猷煥) 장지(張智) 장창운(張昌運) 장현규(張顯奎) 장환(張㬇) 장희성(張希聖)

조선 왕실과의 인척 관계편집

항렬자편집

19世 진(鎭) 석(錫) 전(銓), 20世 순(淳) 택(澤), 21世 식(植) 주(柱) 근(根) 병(柄), 22世 열(烈) 환(煥) 준(焌) 희(熙) 엽(燁), 23世 규(圭) 규(奎) 재(在) 균(均) 곤(坤), 24世 호(鎬) 영(鍈) 용(鏞) 종(鍾) 현(鉉), 25世 수(洙) 호(浩) 해(海), 26世 환(桓) 동(東), 27世 훈(勳) 연(然), 28世 교(敎) 중(重), 29世 수(銖) 련(鍊)

집성촌편집

인구편집

  • 1985년 8,837가구 37,691명
  • 2000년 14,023가구 44,705명
  • 2015년 흥덕 장씨 37,423명 + 흥성 장씨 21,973명 = 59,396명

문화재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