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료국

발해 고왕 대조영의 후손인 대연림이 요동 지역에서 세운 나라

흥료국(興遼國, 1029년 ~ 1030년)은 발해 고왕 대조영의 후손인 대연림1029년 요(遼)의 동경요양부(東京遼陽府) 지역에서 세운 나라다.

흥료국
興遼國

1029년 ~ 1030년
Heungyo.svg
정치
정치체제군주제
황제대연림
인문
공용어불명

역사편집

발해의 유민으로 요나라(遼)의 동경 사리군상온(東京 舍利軍詳穩)으로 있던 대연림이 요(遼)의 통치에 대한 민중의 불만을 이용해 1029년 군사를 일으켜 요(遼)의 동경요양부(東京遼陽府)에서 흥료국[1]을 건국하고 황제를 칭했다. 연호를 천경(天慶)이라 하였다.

남북의 여진도 대연림에 합류하여 세력 규모는 커졌지만, 고려는 흥료국의 국서를 거부했고, 부유수(副留守) 왕도평(王道平)과 황룡부(黃龍府)의 황편(黃翩)이 불응한 데다 발해 태보(渤海太保) 하행미(夏行美)가 내부(來附)하지 않아 요해처가 끊어졌다.

1030년 요는 남경유수(南京留守) 연왕(燕王) 소효목(蕭孝穆)을 도통(都統)으로, 국구상온(國舅詳穩) 소필적(蕭匹敵)을 부도통으로, 해륙부대왕(奚六部大王) 소포노(蕭蒲奴)를 도감(都監)으로 삼아 대연림에 대한 공격에 나섰다. 대연림은 성문을 굳게 잠그고 대비하였으나 양상세(楊詳世)의 배신으로 성문이 열려 멸망했다.

역대 황제와 연호편집

흥료국 황제와 연호
대수 성명 연호 재위기간
1대 대연림(大延琳) 천경 (天慶) 1029년 ~ 1030년 1029년 ~ 1030년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흥요국이라고 쓰는 경우도 있는데, 중간에 있는 '료'(遼) 자에 대해서는 두음법칙을 적용하지 않으므로, '흥료국'이라고 써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