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히노키오(HINOKIO, 일본어: ヒノキオ)는 2005년 개봉한 영화이다.

Picto infobox cinema.png
히노키오
HINOKIO
감독 아키야마 타카히코
각본 아키야마 타카히코
출연 혼고 카나타
타베 미카코
나카무라 마사토시
호리키타 마키
하라 사치에
촬영 오카 마사카즈
편집 우에노 소이치
음악 센주 아키라
배급사 쇼치쿠
개봉일 일본의 기 일본 2005년 7월 9일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2006년 5월 25일
시간 111분
국가 일본의 기 일본
언어 일본어

로봇이 중심이 되는 영화로, CG가 많이 사용되고 있는 작품이다.

본작품에서는 울트라 시리즈 등의 미술담당으로 알려진 이케야 노리요시가 미술을 담당하고, 디지털 합성을 사용하는 작품에 처음으로 도전하고 있다[1]. 감독인 아키야마 타카히코는, 히노키오의 아파트에 대해서 이케야가 담당한 《울트라 세븐》 제8화 ‘표적이 된 거리’(狙われた街)에 등장하는 아파트를 이미지하고 있으며, 이케야에도 그 이미지의 재현을 의뢰하고 있다[1].

목차

줄거리편집

주인공 이와모토 사토루는 교통사고로 모친을 잃고, 자신도 그 쇼크로 재활을 거절, 휠체어에서의 활동을 하며, 마음의 상처로부터 방에 틀여박혀있었다.

사고로부터 1년후, 부등교에 대한 새로운 시험으로 본인이 원격조작하는 로봇에 의한 대리등교가 시험적으로 인정될 수 있게 되면서, 사토루가 그 기념할 만한 제1호가 됐다. 로봇 공학의 기술자이기도 한 사토루의 아버지인 카오루는 자신이 개발한 로봇, H-603을 사토루에게 준다. 사토루는 자택의 집에서 로봇을 조종해서, 1년 만에 학교로 간다. 그 로봇은 동화에 등장하는 ‘피노키오’에 관련지어서 ‘히노키오’라고 불리게 된다. 히노키오라는 이름은 경량화를 위해서 쓰이고 있는 노송나무의 일본어인 히노키라서 붙여지게 된다.

그리고, 사토루는 히노키오를 통해서 보이시하고 급우 중의 골목대장인 준을 시작으로 하는 동료들, 그리고 부친과 접촉하며, 머지않아 마음을 열어가게 되지만...

캐스트편집

스태프 · 제작편집

각주편집

  1. “히노키오 이케야 노리요시 (미술) 인터뷰”. 《우주선》 (일본어) (아사히 소노라마). Vol.118 ((2005년 5월호)): 48. 2005년 5월 1일. 잡지코드: 01843-05.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