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안세이 대지진(安政の大地震)은 에도 시대 후기인 1855년 (안세이 2년) 11월 11일(음력 10월 2일) 밤 10시 즈음 간토 지방 남부에 발생한 M 6.9의 대지진이다. 다른 안세이 시대에 발생한 지진과 구별하기 위하여 안세이 에도 지진(安政江戸地震)이라고도 불린다. 또한 이 지진에 의한 재해는, 1923년의 간토 대지진과 구별하기 위하여 1855년 간토 대지진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Picto infobox earthquake.png
안세이 대지진
Ansei Great Earthquake 1854 1855.jpg
안세이 에도 지진 (일)
에도
안세이 에도 지진 (도쿄도)
에도
본진
발생일 1855년 11월 11일
규모    M 6.9 -7.4
최대 진도    진도 6 : 에도
해일 미미하거나 거의 없음
지진의 종류 직하형지진
피해
인명피해 7천 명 이하

지진의 개요편집

 
안세이 에도 지진 당시 일본 전역에서 느낀 것으로 추정되는 진도 분포.

판 내부에서 일어난 지진이라 추정하고 있으며 에도에서는 에도 성의 돌담이 붕괴, 혼죠(本所)나 후카가와시타마치를 중심으로 사망자 약 4300명, 무너진 가옥 약 1만채 등 큰 피해를 입었다. 이 지진으로 미토 번도쿠가와 나리아키의 심복으로 미토의 양 田(た,だ)라고 불리는도다 주다유, 후지타 도코가 사망. 또한, 오반가시라이쓰미 나가미치가 사망했다는 설도 있다.

피해 정보를 알려주는 가와라반, 풍자화인 나마즈에 등도 간행되었다. 또한, 복구사업이 일시적인 경제효과를 가져왔다고 말해진다. 사쿠마 쇼잔이 이 재해를 계기로 대지진을 예지하는 지진 예지기를 개발하였는데, 이 지진예지기는, 지진의 징조에 대해 사람들에게서 들은 이야기를 전제로 제작하였다. 원리는 자석의 끝에 화약이 더해져, 그 화약이 떨어지면 대지진이 온다고 전해진다.

안세이의 대지진편집

안세이 시대에는 1854년 12월 23일에 안세이 도카이 지진(M8.4)이, 12월 24일에는 안세이 난카이 지진(M8.4)이 발생하여, 이 안세이 에도지진을 더해 안세이 3대 지진이라 불린다. 이외에도 안세이 이가 지진안세이 히에쓰 지진도 발생하였다.[1]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1854년에는 연호가 ‘가에이’에서 ‘안세이’로 명칭이 바뀌어 ‘가에이~지진’이 아니라 ‘안세이~지진’ 이라고 불린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