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2014년 타바 버스 폭탄 테러

2014년 2월 16일, 이집트 타바아카바 만이스라엘 에일라트 국경 사이에서 성지 순례 여행을 하던 한국인 관광객들을 태운 버스에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이 폭탄 테러로 인해, 한국인 3명과 이집트인 버스기사 1명 등 4명이 사망했으며, 나머지 17명이 부상을 입었다.[2][3] 이 버스는 이집트 카이로에서 시나이 반도성 카타리나 수도원까지 가던 중이었으며, 폭발이 일어날 당시에는 이스라엘을 통과하기 직전 국경 도시인 타바에 있었다.[4]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폭발은 "무장군들이 몇 달 동안 이집트 보안군을 공격하면서 이 전역이 민간인에게까지 확장되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새로운 증거이다."라고 말했다.[4]

2014년 타바 버스 폭탄 테러
위치이집트 자누브시나 주 타바
발생일2014년 2월 16일
종류폭탄 테러
사망자4명
부상자17명
공격자앤사르 바이트 알마크디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Al-Qaeda-linked group claims Sunday’s Taba bombing”. Times of Israel. 2014년 2월 17일. 2014년 2월 17일에 확인함. 
  2. “Egypt Bus Blast in Sinai Peninsula Kills Korean Tourists”. 《Bloomberg News》. 2014년 2월 16일. 
  3. “South Korean Tourists Killed in Sinai Bombing”. Associated Press. 2014년 2월 16일. 2014년 2월 1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2월 17일에 확인함. 
  4. “Bombing of Tourist Bus Kills at Least Three in Sinai”. 《The New York Times》. 2014년 2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