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M-109G 그리폰

BGM-109G GLCM 또는 BGM-109G 그리폰은 미국의 지상발사형 순항 미사일이다. 1991년에 퇴역했다.

BGM-109G GLCM
BGM-109G GLCM
BGM-109G GLCM
기본 데이터
기능 장거리, 전천후, 아음속 순항 미사일
제조사 제너럴 다이내믹스
단가130만 달러
실전배치 1983년 - 1991년
일반 특성
엔진 Williams International F107-WR-402 터보팬과 고체연료 부스터
발사중량 1,200 kg (2,600 lb)
길이 5.56 m
직경 0.52 m
날개폭2.67 m
속도 880 km/h
사거리 2500 km
탄두탄두중량 176 kg, 150 kt W84 핵탄두
유도방식INS, TERCOM
퓨즈FMU-148 since TLAM Block III, others for special applications
발사 플랫폼트럭(TEL)

핵탄두편집

토마호크 미사일은 재래식 탄두도 탑재하지만, 그리폰은 오직 W84 핵탄두만을 탑재한다. W84 핵탄두는 2단계 내폭형 수소폭탄이며, 무게 176 kg, 폭발력 0.2~150 kt이다.

미소경쟁편집

1980년대 초반은 미국 공화당 레이건 대통령과 소련 브레즈네프 서기장이 중거리 핵미사일로 경쟁한 사건이 세계적으로 매우 이슈가 되었다. 2000년대에 미국의 유럽에 패트리어트 미사일 설치와 러시아의 유럽에 SS-26 배치라는 대립관계 처럼, 1980년대 초반에도 그러한 미소경쟁이 있었다.

1979년 소련은 유럽에 SS-20 중거리 핵미사일을 배치했다. 14곳의 발사장이 있었다. 이에 대한 대응조치로서, 미국은 서독퍼싱2 중거리 핵미사일과 BGM-109G GLCM 지상발사형 크루즈 핵미사일을 배치하려 했다.

당시 미소간의 대립은 매우 팽팽한 긴장을 유발하였는데, 양국이 한 발 물러나 상호간에 중거리 핵미사일 유럽배치가 취소되자, 소련은 SS-20을 극동지역으로 이동시켰다. 한국과 일본에 있는 미군이 중거리 핵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1987년 드디어 INF 조약이 체결되어, 양측이 중거리 핵미사일을 모두 폐기하는데 합의하였다.

현무-3편집

2016년 현재 대한민국 육군은 그리폰과 같은 지상 트럭 발사형 순항 미사일인 현무-3를 실전배치중이다. 미국 그리폰이 핵탄두만 탑재했지만, 한국 현무-3는 재래식 탄두만 탑재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