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N 드라마

DTN 드라마는 2003년 개국한 드라마 채널이었다. 고전-외국 드라마 등을 재방영[1]했다. 그러나, 비슷한 형식[2][3]ETN 드라마(2002년 개국, 2004년 폐국)처럼 지상파 3사 계열 채널과의 경쟁에서 시청률 부진을 면치 못했고, 결국 2007년 이데일리가 가져가면서[4]경제방송국 이데일리TV가 되었는데 대학생들이 직접 출연하고 제작에 참여하는 청춘시트콤[5]<넌센스> 시리즈를 제작하기도 했다.

각주편집

  1. 문지연 (2006년 9월 23일). “대학생이 만든 방송프로, 케이블TV가 방송”. 뉴시스. 2017년 11월 7일에 확인함. 
  2. 문지연 (2006년 9월 23일). “대학생이 만든 방송프로, 케이블TV가 방송”. 뉴시스. 2017년 11월 7일에 확인함. 
  3. 전승훈 (2002년 11월 21일). “[방송]‘재방송 드라마’에 점령 당한 케이블TV 채널”. 동아일보. 2017년 11월 22일에 확인함. 
  4. 피용익 (2007년 7월 12일). “이데일리, DTN 인수..방송사업 본격 진출”. 이데일리. 2017년 9월 1일에 확인함. 
  5. 정은정 (2007년 1월 18일). “케이블TV 드라마 도전은 계속된다”. 헤럴드경제. 2019년 6월 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