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200은 소위 원격물질탐지기 (remote substance detector)로 일컬어지는 장비로, 그 성능의 진위여부가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제조사인 영국의 글로벌 테크니컬 회사는 이 장비로 일정 거리내에서 마약폭발물을 비롯한 여러 성분을 탐지해낼 수 있다고 주장한다. GT200은 개당 2만2천 파운드 (약 3만6천 달러) 가량의 가격에 태국, 멕시코필리핀을 비롯한 수개국에 팔렸으나 장비의 과학적 근거에 대한 아무런 증거가 없다는 비판을 받아왔다.[1] 영국 정부는 2010년 GT200의 이라크아프가니스탄 판매를 금지한 바 있다.[2]

각주편집

  1. “UK bans bomb detectors”. Bangkok Post. 2010년 1월 24일. 2010년 1월 26일에 확인함. 
  2. “Government statement on 'bomb detectors' export ban”. BBC News. 2010년 1월 22일. 2010년 1월 2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