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id.

인용 부호
(Ibid에서 넘어옴)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 한국어판 386쪽에 쓰인 "Ibid."의 예시

Ibid.라틴어 "ibidem"(같은 자리에서)의 축약어로서 미주각주에서 동일한 문헌을 연속해서 재인용할 때 사용하는 용어이다. 한국어 표현으로 위의 책, 상게서, 같은 책으로 쓰이기도 한다. 라틴어의 의미상 바로 앞의 문헌을 지칭하는 말이므로 연속해서 같은 문헌을 인용하지 않고 중간에 다른 문헌을 인용한다면 이 용어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 이 때는 "op. cit."(앞의 책, 전게서)를 사용해야 한다.

튜레비안 양식과 같은 방식은 각주나 미주에서 사용하지만 하버드 스타일(이름-날짜)의 본문 내 인용에서도 바로 앞에 나온 서적을 지칭하기 위해 사용할 수 있다.[1][2] 이때 "Ibid."가 지칭하는 문헌은 같은 문단이나 쪽에서 명확히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

축약어이기 때문에 마지막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 영미권에서는 라틴어이기 때문에 이탤릭체로 쓰는 것이 보통이었으나, "Ibid."가 일반적 용어로 통용됨에 따라 이제는 많은 학술 서적에서 이탤릭체 없이 쓰는 것을 선호한다.[3]

예시편집

[1] Immanuel Kant, Groundwork for the Metaphysics of Morals (1785), translated by H. J. Paton (New York: Harper Torchbooks, 1964), p. 442.
[2] Ibid.
[3] Ibid., p. 394.
[4] Hubert B. Herring, "Discounts for Honesty," New York Times, March 9, 1997.
[5] Kant, Groundwork, p. 398.
[6] Ibid.

주2는 주1과 정확히 같은 문헌(Immanuel Kant, Groundwork for the Metaphysics of Morals(1785), translated by H. J. Paton (New York: Harper Torchbooks, 1964), p. 442.)을 가리킨다. 주3은 같은 문헌의 다른 쪽을 가리킨다. 주4에서 다른 문헌을 인용했기 때문에, 주5에서는 "Ibid."라는 표현을 쓰지 않았다. 주6은 다시 칸트의 책을 가리킨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Chicago Manual of Style Online (13.64).
  2. New Hart's Rules. Oxford University Press. 2005. 396쪽.
  3. “Cambridge University Press style sheet” (doc).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13.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