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1999 시즌은 다사다난했던 해였다. 우선 작년 리그 우승 팀인 수원 삼성 블루윙즈은 전관왕을 달성하는 영광을 얻었으며 이에 힘입어 프로축구는 2백 75만명의 총관중을 동원하는등 흥행에 성공했다. 그러나 부산 대우 로얄즈의 모기업 대우그룹이 부도사태를 맞았고, 이에 팀의 해체, 매각설이 나도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였다. 또한 부산은 신윤기 감독의 사망으로 인해 팀의 분위기가 급속도로 낮아졌음에도 불구하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여 준우승에 성공하였다.

99 바이코리아컵 K-리그
개요
대회 명칭 99 바이코리아컵 K-리그
시즌 1999
결과
Gold medal blank.svg 우승 수원 삼성 블루윙즈
정규리그 1위 수원 삼성 블루윙즈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
수원 삼성 블루윙즈
최다 득점 유고슬라비아 연방 공화국 샤샤 (18득점)
« 1998
2000 »

'테리우스' 안정환이 6게임 연속골을 기록한 뒤 경고누적으 로 한 경기에 뛰지 못하기 때문에 연속경기 골을 이어갈 수 없다는 연속골 논쟁을 낳기도 했는데 이렇게 안정환을 앞세워 2년 연속 최다관중을 동원,최고 인기구단의 자리도 굳게 지켰다. 선수단 내부로 초점을 맞춰도 올시즌 몇 가지 성과를 남겼다. 안정환이 21골 7도움을 기록하며 수원 샤샤를 제치고 프로축구 MVP로 선정됐었다. 그리고 부산 대우의 맏형 김주성이 1999 시즌을 끝으로 은퇴 했다.

이렇게 1999 시즌은 수원 삼성 블루윙즈를 위한 무대였다. 수원은 슈퍼컵을 시작으로 대한화재컵, 아디다스컵, 정규리그 등 올해 열린 프로 4개대회를 석권해 수원으로서는 더 이상 좋을 수 없는 한해였지만 챔피언 결정전에서 손으로 골든골을 넣은 샤샤의 '신의 손' 사건은 옥에 티였다. 수원과 대조적으로 안양 LG 치타스에게는 최악의 해였다. 시즌 첫 대회인 슈퍼컵에서 수원에게 패했고, 아디다스컵 결승 등 중요한 순간마다 번번이 수원에 패한데다 프랑스 무대에서 복귀한 서정원마저 수원으로 이적했던 것이다. 게다가 대표 스트라이커 '독수리' 최용수의 잉글랜드 진출이 무산되면서 선수는 물론 구단도 큰 충격을 받았다.[1]


리그 참가팀편집

경기결과편집

순위편집

순위 경기수 연장승 PK승 승점
1 수원 삼성 블루윙즈 27 18 2 1 6 56 24 32 59
2 부천 SK 27 11 7 0 9 48 39 9 47
3 전남 드래곤즈 27 9 3 5 10 43 38 5 38
4 부산 대우 로얄즈 27 10 3 1 13 37 36 1 37
5 포항 스틸러스 27 11 1 0 15 42 41 1 35
6 울산 현대 호랑이 27 9 1 2 15 38 46 -8 31
7 전북 현대 다이노스 27 7 3 2 15 40 44 -4 29
8 대전 시티즌 27 6 3 0 18 41 53 -12 24
9 안양 LG 치타스 27 6 2 2 17 38 52 -14 24
10 천안 일화 천마 27 5 3 2 17 34 44 -10 23

포스트시즌편집

1999년 K-리그 우승
수원 삼성 블루윙즈
2번째 우승

기록편집

수상내역편집

각주편집

  1. “K-리그 히스토리 1999년”. 2008년 4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12월 8일에 확인함. 
  2. 부천종합운동장공사 관계로 실제 경기는 목동종합운동장에서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