Üsküdar'a Gider İken

Üsküdar'a Gider İken》(위스퀴다라 기데르 이켄, 위스퀴다르 가는 길에), 또는 《Üsküdar'a》(위스퀴다라), 《Uska Dara》는 튀르키예어로 된 곡으로, 미국의 가수 어사 키트1953년 곡을 포함한 여러 버전을 지칭한다. 이 곡은 터키민요인 《Kâtibim》(카티빔, '서기', '비서'라는 뜻의 'kâtip'[1]에 1인칭 소유어미 -(I)m이 접미된 형태로, 직역하면 '나의 서기'라는 뜻) 을 개작한 것이다. RCA 레코드에서 나온 어사 키트의 1953년 음반은 초판 12만 장이 팔렸다.[2][3] 어사 키트의 버전 외에도 사피예 아일라(Safiye Ayla) 등의 버전이 있다.

가사편집

Üsküdar'a gider iken, aldı da bir yağmur. (위스퀴다르 가는 길에 비가 내리네.)
Üsküdar'a gider iken, aldı da bir yağmur. (위스퀴다르 가는 길에 비가 내리네.)
Kâtibimin setresi uzun eteği çamur. (내 서기의 긴 외투자락이 흙탕물에 끌리네.)
Kâtibimin setresi uzun eteği çamur. (내 서기의 긴 외투자락이 흙탕물에 끌리네.)
Kâtip uykudan uyanmış gözleri mahmur. (서기가 잠에서 덜 깨어 눈이 감겼네.)
Kâtip uykudan uyanmış gözleri mahmur. (서기가 잠에서 덜 깨어 눈이 감겼네.)
Kâtip benim, ben kâtibin, el ne karışır. (서기와 나, 서로 손을 섞네.)
Kâtibime kolalı da gömlek ne güzel yaraşır. (서기의 풀 먹인 셔츠도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
Üsküdar'a gider iken, bir mendil buldum. (위스퀴다르 가는 길에 손수건 하나를 찾았네.)
Üsküdar'a gider iken, bir mendil buldum. (위스퀴다르 가는 길에 손수건 하나를 찾았네.)
Mendilimin içine de lokum doldurdum. (손수건 안에 또 로쿰을 담았다네.)
Mendilimin içine de lokum doldurdum. (손수건 안에 또 로쿰을 담았다네.)
Kâtibimi arar iken, yanımda buldum. (내 서기를 찾으니 내 곁에 있었네.)
Kâtibimi arar iken, yanımda buldum. (내 서기를 찾으니 내 곁에 있었네.)
Kâtip benim ben kâtibin el ne karışır. (서기와 나, 서로 손을 섞네.)
Kâtibime kolalı da gömlek ne güzel yaraşır. (서기의 풀 먹인 셔츠도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
Kâtip benim ben kâtibin el ne karışır. (서기와 나, 서로 손을 섞네.)
Kâtibime kolalı da gömlek ne güzel yaraşır. (서기의 풀 먹인 셔츠도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

각주편집

  1. 서재만, 『터키어-한국어 사전』, 한국외국어대학교 출판부, 2007, 199쪽.
  2. ““New Pop Records,” Time Magazine, May 18, 1953”. 2010년 12월 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12월 30일에 확인함. 
  3. “Sexy Recording,” Jet Magazine, August 1953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