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알찬 내용

워싱턴 세너터스 시절의 모습.

스탠 코벨레스키(Stan Coveleski, 1889년 7월 13일 ~ 1984년 3월 20일)는 미국의 전 프로 야구 선수로, 1910년대와 20년대에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MLB)에서 스핏볼 투수로 활약하였다. 14시즌 동안 아메리칸 리그 (AL)에서 뛰어 통산 450경기에 출전해 3,082이닝을 던지며 215승 142패, 224완투, 38완봉, 2.89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1969년 야구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1908년에 프로 경력을 시작했다. 마이너 리그 팀 랭커스터 레드로지스에서 뛰다가 1912년 필라델피아 애슬레틱스에서 메이저 리그 데뷔를 했다. 이후 3년간 다시 마이너 리그에 내려가 있다가 1916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로 이적하면서 메이저 리그 주전으로 자리잡았다. 1920년 월드 시리즈에서 3승을 거두는 등 아홉 시즌 동안 인디언스에서 에이스로 활약했다. 선수 말년에는 워싱턴 세너터스에서 3년을, 뉴욕 양키스에서 1년을 뛰었고 1928년 시즌 후 유니폼을 벗었다. 은퇴 후 인디애나 주 사우스벤드에서 살다가 1984년에 세상을 떠났다. 코벨레스키는 씹는 담배 등을 이용해 스핏볼을 던지며 선발로 활약했던 투수였다. 1920년부터 이러한 투구가 금지되었으나, 예외적으로 그를 포함한 17명의 투수들에게 스핏볼을 던질 수 있도록 허용되었다.


새로 들어온 소식

Park Geun-hye (8724400493) (cropped).jpg
다른 언어로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