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막살나무

가막살나무(Viburnum dilatatum)는 낙엽이 지는 활엽관목으로서, 어린 가지는 털과 선점(綠點)이 있고 녹색을 띠는데, 자라면 회흑색이 된다. 잎은 끝이 그다지 뾰족하지 않은 넓은 달걀 모양으로 마주 달린다. 꽃은 흰색인데, 초여름경이 되면 짧은 가지 끝에 취산꽃차례를 이루면서 달린다. 열매는 달걀 모양의 핵과로 10월경에 붉게 익는데, 다소 신맛이 있으나 먹을 수 있다. 열매는 약으로 쓸 수 있는데, 해아권두(孩兒拳頭)라고 부르며 구충작용이 있고 진통 소염 종기 어혈 타박상 치료에 열탕으로 달여서 복용한다.[1]

Infobox plantae.png
가막살나무
Viburnum dilatatum 6.jpg
생물 분류생물 분류 읽는 법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국화군
목: 산토끼꽃목
과: 연복초과
속: 산분꽃나무속
종: 가막살나무
학명
Viburnum dilatatum

주로 산기슭 아래의 숲속에서 자라며, 한국의 중부 이남에 분포하고 있다.


꽃은 흰색으로 6월에 개화하며, 꽃말은 죽음보다 강한 사랑이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