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갈린 초대칭(영어: split supersymmetry)란 초대칭 모형의 하나로, 힉스 보존 밖의 다른 스칼라 입자가 (전약력 눈금보다) 매우 무겁다고 가정한 것이다. 이 모형은 다른 초대칭 모형과 달리 계층 문제를 설명하지 않는다.

역사편집

2003년에 제임스 웰스 (James D. Wells)가 힉스 퍼텐셜에서 자연스러움에 대한 가정을 없앨 것을 주장하였다. 그 후 니마 아르카니하메드 (Nima Arkani-Hamed)와 사바스 디모풀로스(Σάββας Δημόπουλος)가 2004년에 자연스러움을 무시하더라도 게이지 결합 통일암흑 물질 등 초대칭의 여러 장점을 보존할 수 있음을 보였다. "갈린 초대칭"(영어: split supersymmetry)이라는 이름은 잔 프란체스코 주디체(Gian Francesco Giudice)와 안드레아 로마니노(Andrea Romanino)가 2004년에 붙였다.

전개편집

갈린 초대칭에서는 초대칭 스칼라 입자(스쿼크슬렙톤)가 전약력 눈금보다 매우 무겁다고 가정한다. 이에 따라, 가벼운 (전약력 눈금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미발견 입자는 힉스와 게이지노, 힉시노가 된다. 특히, 비교적 안정한 (평균 수명 약 ~1초 정도의) 글루이노의 존재는 갈린 초대칭의 특징 가운데 하나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