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수 없는 나라

갈 수 없는 나라》는 1987년 8월 17일부터 1987년 8월 25일까지 방영된 문화방송 월화 미니시리즈로, 연속된 살인사건을 소재로 하여 도덕적으로 타락되어가는 사회를 고발하고 아울러 그 속에서 본래의 인과응보 법칙으로 얻어지는 진실의 소중함을 강조한 드라마이다.[1]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갈 수 없는 나라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방송 기간 1987년 8월 17일 ~ 1987년 8월 25일
방송 시간 매주 월·화요일 밤 9시 50분 ~ 10시 50분
방송 분량 1시간
방송 횟수 4부작
원작 조해일
연출 김한영
각본 이일목
출연자 이호재, 오혜림, 한애경, 이경호

줄거리편집

사회부 신출내기 기사 한동희는 선배 기자와 함께 ‘재벌2세 5인방’으로 불리는 배수빈의 나이트클럽에 초대됐다가 충격적인 살인사건을 목격한다. 5인방 중 한 사람인 김상철이 춤을 추던 중 살해된 것이다. 경찰은 전과자인 윤두식을 범인으로 체포하지만 알리바이가 있어 사건은 오리무중으로 빠진다.[2]

등장 인물편집

참고 사항편집

  • 아역 박창선은 철로변 회상 장면을 촬영하던 중 달려오는 기차를 발견하고 동료 아역 출연자들을 밀쳐냈으나 미처 피하지 못해 목숨을 잃었다.[3] 철도청에 공문을 보내 허가를 받고 안전요원을 배치해야 하나 제작 시간이 촉박하다는 이유로 절차를 무시한 결과였다.[4]
  • 위 사건으로 문화방송 제작부 조연출자 이강훈이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구속되었다.[5]

각주편집

문화방송 월화 미니시리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아름다운 밀회
(1987년 8월 3일 ~ 1987년 8월 10일)
갈 수 없는 나라
(1987년 8월 17일 ~ 1987년 8월 25일)
막차로 온 손님들
(1987년 8월 31일 ~ 1987년 9월 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