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강금원(姜金源, 1952년 11월 10일 ~ 2012년 8월 2일)은 대한민국의 기업인으로 제16대 대통령 노무현의 측근이다. 한국 염색연합회 이사, 창신섬유 회장 등을 역임했다. 2012년 지병으로 사망하였다.

Arrest.svg
강금원
출생 1952년 11월 10일(1952-11-10)
대한민국 전라북도 부안군
사망 2012년 8월 2일(2012-08-02) (59세)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직업 기업인

정관계 금품 제공편집

2009년 강금원의 횡령 사실을 수사한 대전지방검찰청 특수부(이경훈 부장검사)는 강금원이 노무현 정부의 유력 인사, 공기업, 언론사 등에 돈을 제공한 사실을 확인했다. 강금원은 2004년 5월 한국수자원공사 전 감사 김모씨에게 1000만원을 전달했다. 2006년 6월에는 한국산업인력관리공단 이모씨에게 1억 1000만원, 여주군청 최모씨에겐 1000만원을 건넸다. 금융계 인사인 이모씨 등 2명에게도 1600만원을 전달했다. 안희정 민주당 최고위원, 노사모 회장이었던 이기명, 노무현 정부의 평가포럼 집행위원인 명계남(배우) 등에게는 시그너스골프장의 고문·직원 등으로 등재시켜 놓고 급여 명목으로 돈을 지급했으며, 이들에게는 회사 승용차까지 지원했다.[1] 명계남에게는 2006년 10~12월 3차례에 걸쳐 5400만원을 전달했으며, 안희정에게는 2005~2007년 3차례에 걸쳐 4억 100만원을 전달했다. 2008년 8월에는 김우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한국미래발전연구원의 임차료 3억 5000만원을 대신 내줬으며, 2007년 3월 윤태영 전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이 사직하자 2007년 7월 충북 충주의 한 금융기관에서 수표로 1억원을 빼내 건넸다. 2007년 9월 임찬규 전 대통령비서실 행정관에게 8000만원을 줬고, 2007년 4∼12월 5차례에 걸쳐 참여정부평가포럼에 1000만∼2000만원씩 모두 6000만원을 송금했으며, 2005년 2월과 2007년 7월 2차례에 걸쳐 여택수 전 대통령비서실 행정관에게 7억원을 건네는 등 20여명과 단체에 총 30여억원을 전달한 사실이 확인되었다.[2]

경력편집

  • 1975년: 영신염공 설립
  • 1980년: 강원섬유 설립
  • 1990년 9월 6일: (주)창신섬유 설립, 대표이사 회장
  • 1999년: (주)캬라반 설립
  • 2001년: (주)시그너스컨트리클럽 대표이사
  • 2007년 9월: (주)봉화 설립
  • 2010.02 한국미래발전연구원 이사장
  • 한국염색공업협동조합연합회 이사

학력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윤희일·정혁수 (2009년 4월 15일). “공기업·언론·금융계로…강금원, 전방위 돈 살포”. 《경향신문》. 
  2. 이천열 (2009년 4월 15일). “강금원, 참여정부 인사에 돈 살포”. 《서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