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강원상(康元相, ? ~ ?)은 조선 말기의 의사(義士)이다.

개요편집

1907년, 나인영·오기호 등과 을사 오적의 암살을 계획하던 중, 권중현을 피살하려다가 체포되었다. 이후 공모자를 밝히라는 혹독한 심문에도 답하지 않고 스스로 혀를 끊었다. 후에 나인영·전덕준 등과 함께 지도(智島)로 유배되었다.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