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개와 고양이의 구슬 다툼

《개와 고양이의 구슬 다툼》은 개와 고양이의 사이가 나빠진 유래를 설명하는 민담이다.

개와 고양이의 구슬 다툼》은 고양이가 나오는 대한민국민담이다. 《견묘쟁주》(犬猫爭珠), 《견묘보주탈환》(犬猫寶珠奪還)으로도 부른다.

줄거리편집

옛날 어느 바닷가에 늙은 부부가 고기잡이로 어렵게 생계를 잇고 있었다. 어느 날 영감이 물고기를 잡으러 갔으나 허탕을 치고, 큰 잉어 한 마리를 겨우 잡았지만 잉어가 눈물을 흘리는 것을 보고 놓아주었다. 다음 날 영감이 다시 바닷가에 낚시를 하러 가니 한 사람이 나타나 자신이 전날 구해준 은혜를 입은 잉어이며 용왕의 아들이라 소개하였다. 용왕의 아들은 은혜를 갚고자 영감을 용궁으로 초대하였다. 영감은 용궁에서 후한 대접을 받고 보배 구슬을 얻은 뒤 집으로 돌아와 큰 부자가 되었다. 소식을 들은 이웃 마을 노파가 찾아와서, 다른 구슬과 바꿔치기하여 보배 구슬을 훔쳐갔다.

그 후 부부는 다시 가난해졌다. 부부가 기르던 개와 고양이는 주인의 은혜를 갚기 위해 노파의 집에 찾아가서 그 집에 사는 를 위협해 구슬을 되찾았다. 돌아오면서 강을 건널 때 개는 헤엄치고 고양이는 개의 등에 업혀 구슬을 물고 있었는데, 개가 구슬을 잘 간수하고 있느냐고 자꾸 묻자 고양이가 마지못해 대답하다 구슬을 물에 빠뜨린다. 이 일로 크게 다투다가 개는 집으로 가고, 면목이 없어진 고양이는 강에서 물고기를 얻어 먹다가 그 속에서 구슬을 찾게 되어 주인에게 돌아갔다. 주인은 다시 큰 부자가 되어 고양이를 예뻐해 집안에 들이고 개는 박대하여 집밖의 마당을 지키게 하였으므로, 그 뒤로 둘의 사이가 나빠지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