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개잎갈나무는 구과목 소나무과의 식물이다. 학명은 Cedrus deodara이다.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개잎갈나무
Deodar Cedar.JPG
광주국립박물관에 사는 개잎갈나무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LC.png
관심대상(LC), IUCN 3.1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문: 구과식물문
강: 구과식물강
목: 구과목
과: 소나무과
아과: 전나무아과
속: 개잎갈나무속
종: 개잎갈나무
학명
Cedrus deodara
(Roxb.) G.Don (1830)

목차

이름편집

히말라야시다(Himalayan cedar), 설송나무, 히말라야삼나무, 히말라야전나무라고도 부른다. 종명 ‘deodara’는 인도어 ‘deodar’에서 왔는데, 신의 나무를 뜻하는 산스크리트어 ‘devdar’가 어원이다.

생태편집

늘푸른 바늘잎나무로 키가 40~50미터에 이른다. 아주 큰 나무는 줄기 지름 3미터에 키가 60미터에 이르기도 한다. 히말라야 북서부에서 아프가니스탄 동부 원산이다. 나무 모습이 원뿔 모양으로 아름다워서 관상수로 많이 심는다. 큰 가지는 옆으로 뻗고 잔가지는 밑으로 드리워진다. 나무 껍질은 검은 잿빛인데 갈라지며 벗겨진다. 잎은 단면이 삼각형이고 끝이 뾰족하다. 암수한그루로 10월에 짧은 가지 끝에 암꽃과 수꽃이 곧게 서 핀다. 꽃 핀 다음해 9~10월에 솔방울 열매가 밤색으로 여문다.

용도편집

안쪽 나무는 주로 향이나 아로마 오일을 만드는 데 이용된다. 히말라야 시더 에센셜 오일은 주로 말 혹은 소 등의 가축에 해충을 제어하는데 쓰이기도 한다. 파키스탄의 국가 나무이다. 우리나라에서 가로수로 식재하기도 한다.

사진편집

참고 자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