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거서간(居西干)은 초기 신라 때의 임금을 일컫던 칭호이다. 거슬한(居瑟邯)으로 쓰기도 한다. 진한의 말로 '왕' 혹은 '귀한 사람'을 뜻한다고도 하며, '군장(君長)' 혹은 '제사장'을 의미한다고 한다.

이 칭호에 대해 마한에서 진한 지역에 왕을 파견하던 사실과 무관하지 않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 거서간의 한자를 풀이해보면 '서쪽에 거하는 왕'이라는 뜻인데, 진한의 입장에서 마한은 서쪽이며, 거서간이라는 칭호 역시 마한에서 왕을 보내던 전통과 관련이 있다고 보는 것이다. 한편 이러한 해석에 대해 거서간이 한자 뜻에 의한 표기가 아니라, 진한의 고유어를 비슷한 발음의 한자를 빌려 적은 차자표기이기 때문에(그렇기 때문에 居瑟邯과 같이 비슷한 음의 별도 표기가 존재한다) 전적으로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도 있다.

박혁거세신라의 왕에 오르던 시기는 신라진한의 소국 처지에서 벗어나 중앙집권적 왕조 체제를 갖추기 시작한 때로, 마한의 영향력에서 벗어나 독자적인 세력을 구축한 시기이다. 즉, 거서간이라는 명칭 역시 마한의 영향력에서 막 벗어나려는 것을 반영한 표현으로 볼 수 있다.

거서간을 사용한 임금박혁거세 거서간이 유일하며 후대 차차웅-이사금-마립간 등의 칭호로 바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