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거창 경덕재(居昌 敬德齋)는 경상남도 거창군 웅양면 한기리, 오산마을에 있던 건축물이다. 2005년 4월 15일 대한민국의 등록문화재 제147호로 지정[1]되었다가, 2014년 7월 3일 문화재 지정이 해지[2]되었다.

거창 경덕재
(居昌 敬德齋)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등록문화재(해지)
종목등록문화재 제147호
(2005년 4월 15일 지정)
(2014년 7월 3일 해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등록 사유편집

일식과 중식의 건축양식이 전통양식과 어울려 절충식으로 지어진 일제강점기 부농 주택이다. 첨자, 화반, 낙양, 난간 등 세부 장식적인 부분이 전통수법에서 많이 벗어나 있어 전형적인 근대한옥에서 볼 수 없는 이형의 한옥으로 한국, 중국, 일본의 건축양식 기법이 모두 혼재되어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1]

해지 사유편집

2014년 1월 11일 화재로 경덕재 본채가 전소되어 문화재적 가치 상실되었다.[2]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5-26호[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문화재 등록》,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5969호, 176-181면, 2005-04-16
  2. 문화재청고시제2014-72호[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거창 경덕재 등록문화재 등록 말소》,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8298호, 230-231면, 2014-07-03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