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신지(臣智)와 읍차(邑借)는 삼한의 군장 칭호 가운데 각각 하나이다.

삼국지》 〈위지〉(魏志) 변진전(弁辰傳)에 따르면, 큰 나라의 우두머리를 신지, 그 다음은 검측, 맨 하급을 읍차로 불렀다. 이들 칭호는 격의 차이는 있으나 모두 장수에 대한 칭호로, 그 중 가장 높고 유력한 것이 신지였다.

큰 나라의 우두머리는 신지를 비롯하여 진지(秦支)·축지(蹴支) 등으로 불렸고, 그럭저럭 규모가 있는 나라는 검측(儉側) 및 험측(險側)·견지(遣支)·건길지(鞬吉支) 등으로 불렸다. 가장 규모가 작은 나라의 우두머리는 읍차(邑借)라 했고, 그 밖에도 번예(樊穢)라는 호칭이 있었다.

함께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