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검군(劒君, 미상 ~ 628년)은 신라 시대의 관리로, 낭도 이자 사량궁 소속 사인이다.

행적편집

628년에 대기근이 닥쳐 동료 사인들이 국가 예산을 털어먹자 청렴했던 검군은 혼자 그것을 받지 않았는데, 이에 검군이 사실을 밀고할까봐 두려워한 사인들이 그를 잡아다가 독약을 먹여 죽였다. 《삼국사기》에서는 "(검군은) 죽어야 할 데가 아닌데 죽었으니 태산을 기러기 털보다 가볍게 여긴 것[1]이라고 할 수 있다."라고 평가했다.[2]

관련 전기 자료편집

  • 『삼국사기』 권48, 「열전」8, 검군

검군이 등장한 작품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사마천의 「보임소경서」의 "死有重於泰山,或輕於鴻毛"(『한서』 권62, 「열전」32, 사마천 및 『문선』 권41)를 고쳐쓴 것이다.
  2. 『삼국사기』 권48, 「열전」8, 검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