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10월 24일 대폭락 직후 뉴욕 증권 거래소의 모습.

검은 목요일(Black Thursday)은 1929년 10월 말에 뉴욕증권시장에서 일어난 일련의 주가 대폭락 사건으로, 10월 24일 목요일10월 29일(일명 ‘검은 화요일’)의 대폭락을 가리킨다.

1929년 9월 3일다우 존스 산업 평균 지수는 당시 신기록이던 381.17이었다. 10월 24일 장이 마감될 시점에 이 지수는 299.47로, 20% 이상 하락하였다. 이 날 하루동안 1,290만 주가 팔리면서 종전의 400만 주 기록을 깨뜨렸고, 오후 12시 30분에 시카고와 버팔로 거래소가 문을 닫았지만 이미 11명의 투기자가 자살한 뒤였다. 오후 1시에 월 가의 중개인들이 유에스스틸을 비롯한 여러 상장사의 주식을 훨씬 높은 값에 매입하는 데 합의하면서 폭락은 잠시 진정되었지만, 이는 임시 방편에 불과했다. 10월 29일에 다우 지수는 230.07을 기록했으며, 하루 동안 무려 1,640만 주가 팔렸다.

1920년대 미국 경제는 영화, 라디오, 자동차등 신기술의 도입과 소비문화의 확산으로 호경기를 맞았고 주가는 치솟았다. 하지만 과잉생산과 부채에 기반을 둔 호황은 불안정했고 투자자들의 비이성적인 낙관에 기반한 주식시장도 예외가 아니였다. 주가가 하락하기 시작하자 투자자들은 공포감에 주식을 팔기 시작했고, 주가 하락은 가속화되었다.

다우 지수와 함께 경제는 1930년 초에 정상으로 돌아 왔지만, 1930년 말부터 1932년까지 다시 꾸준히 악화되면서 대공황의 발단이 되었다. 경제가 악화된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고 경제학에서 지금도 논란이 되고 있지만, 미국 전역의 뱅크런과 세계 각국의 보호무역주의등 여러 요인이 겹친것으로 추정된다. 1932년 7월 8일의 다우 지수 41.22는 지수가 발표되기 시작한 1896년부터 2006년까지 가장 낮은 값이며, 20여 년 후인 1954년에야 이전의 지수를 회복했다.

금본위제 하에서의 당시의 금융시장은 신용화폐가 대다수를 차지하고 실질화폐가 절대적으로 부족했으므로 주가폭락은 많은 사람들의 재산을 하루아침에 종이조각으로 만들어버렸다. 많은 사람들이 파산하면서 그들에게 돈을 빌려준 은행도 큰 손실을 보고 1930년 부터 전국적으로 은행들이 연달아 무너지기 시작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검은 목요일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