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제비붓꽃병풍(燕子花図)」(오가타 고린

겐로쿠 문화(일본어: 元禄文化 げんろくぶんか[*])란 에도 시대 전기, 겐로쿠 연간(1688년~1707년) 전후의 17세기 후반부터 18세기 초에 걸친 문화이다.

17세기 중반 무렵 이후의 일본은 농촌에서의 상품작물 생산의 발전과 그것을 기반으로 하는 도시상인의 대두로 인한 산업의 발전 및 경제활동의 활발화에 힘입어 문예, 학문, 예술의 두드러진 발전을 겪었다.[1][2] 특히, 풍족한 경제력을 배경으로 성장해온 조닌들이 오사카·교토 등 가미가타의 도시를 중심으로 뛰어난 작품을 수많이 만들어 내었다.[3] 그곳에서는 서민의 생활・심정・사상 등이 출판물이나 극장을 통해 표현되었다.[1] 다만, 그 주축이 되는 사람은 무사계급 출신의 사람도 많았다.[4] 또한 같은 가미가타여도 교토에서 오사카로 중심이 이동함과 동시에, 문화의 동점운동도 진전하여, 에도・도고쿠(東国)가 문화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이 높아져 가는 단서가 되었다.[3][5]

겐로쿠 문화는 종종 '괴로운 세상에서 뜬 세상으로(憂き世から浮世へ)'라고 일컬어지는 것처럼, 현세를 '뜬 세상(浮世)'으로서 긍정하여 현실적・합리적인 정신이 그 특징이다.[6][7] 본디 귀족적인 우아함을 추구하는 예술의 성과도 한편 존재했으나,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