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적 성화론

결정적 성화론(영어: Definitive Sanctification) 은 존 머레이성화 (기독교)론으로 근본적 성화론으로도 불린다. 그의 성화론은 시간적인 관점에서 둘로 나뉘며 단번 즉, 일회성에 주어지는 것과 과정적인 성격을 가진 것으로 보고 있다.[1] 그의 개념의 특징은 기존에 있었던 성화론 즉, 점진적인 것만을 보았던 측면에서 일시적인 측면을 추가한 것인데, 이것이 바로 결정적 성화론이다. 그의 주장의 증거는 성경에 있다. 그는 칭의와 성화가 그리스도의 구속 사역으로 인해 신자에게 은혜고 주어지는 일시적인 효과를 중시하며, 그것이 같는 의미가 매우 크다고 주장하였다.

성경적 근거구절[2]편집

로마서 6:1 이하편집

6장 2절에서 죄에 대하여 죽었기 때문에 더 이상 죄 가운데 살아갈 수 없는 존재가 되었다는 것이다. 여기서 그는 죄에 대하여 죽었다라는 선언적인 성격이 신자가 더 이상의 죄의 영역과의 관련성을 끊었다고 보았다. 12,13 절에서의 의의 병기로 하나님께 드리라는 것은 바로 이 결정적 성화론의 전제에서 말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베드로 전서 2:24, 4:1,2편집

베드로전서 2:24은 그리스도의 대속적 죽음이 신자들이 죄에 대해서 죽는 결과를 가져오는 죽음으로 말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베드로전서 4:1,2에서는 육체의 고난이 주님에게 연합된 신자들에게 죄에 대한 죽음의 사건이 일어나게 한다는 것이다.

요한일서 3:6,9, 5:18편집

머레이는 이 구절이 완전주의자들의 해석이 잘못되었고, 오히려, '하나님께로서 난 자들이 죄를 짓지 않는다'의 의미는 결정적 성화상태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신학적 의의[3]편집

  • 성화교리를 칭의의 원리와 같은 범주에서 이해하려고 하였다.
  •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이 그와 연합한 신자의 성화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영향을 '죄에 대하여 죽음'이라는 개념을 통하여 분명히 제시하였다.
  • 결정적 성화의 의의는 점진적 성화를 추구하기 위한 발판을 제공한 것이다.
  • 칼빈의 율법의 제 3의 기능을 강조하는 데에 기여하였다.

각주편집

  1. Murray, John, 1898-1975,. 《Collected writings of John Murray : professor of systematic theology, 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 Philadelphia, Pennsylvania, 1937-1966.》. Edinburgh. 277-313쪽. ISBN 0-85151-241-0. 
  2. Kim, Kwang-nyŏl.; 김광열. (2000). 《Kŭrisŭdo ane innŭn kuwŏn kwa sŏnghwa》. Sŏul: Ch'ongsin Taehakkyo Ch'ulp'anbu. 204쪽. ISBN 89-8169-156-8. 
  3. Kim, Kwang-nyŏl.; 김광열. (2000). 《Kŭrisŭdo ane innŭn kuwŏn kwa sŏnghwa》. Sŏul: Ch'ongsin Taehakkyo Ch'ulp'anbu. 205쪽. ISBN 89-8169-1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