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남도민일보(慶南道民日報)는 경상남도 일대에서 발간되는 한국의 일간지이다.

IMF 구제금융사건으로 도산한 경남매일신문을 경남매일 노동조합원들이 인수해 1999년 5월 11일 창간했고, 2000년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통했다. SNS와 메타 블로그 등 뉴미디어 매우 강한 지역신문으로 유명하다. 자매지로 월간 인물지 '피플파워'가 있다.

성향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6년 12월 23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 진보적인 성향에 포함된다. 특히 사설은 매우 강한 논조로 신자유주의를 성토한다.
  • 2011년 8월, 언론노조 총파업 때 '미디어렙 제정'을 요구하며 유일하게 휴간한 언론사이며, 창간 이래 첫 휴간이다.
  • 사장 및 편집국장을 사원직접투표로 결정한다.
  • 김태호 전 경상남도 도지사의 총리 후보 낙마와 관련해 김태호를 철저히 검증하지 못했다 하여 편집국장이 반성문을 실었다. 이 일로 딴지일보오마이뉴스에도 소개된 적이 있다.
  • 1만원 이상 물품을 받으면 징계를 당하는 등 사내 기자 윤리강령이 엄격한 언론사로 알려져 있다. 설, 추석 선물은 모두 기부하고 있으며, 기부한 내역은 온라인에 공개한다.

특징편집

  • '개혁적 정론지'를 표방하면서 진보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1]
  • 창간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이 주주로 참여한 일간신문이라는 점도 특징이다. 대주주가 없으므로 비교적 외압에서 자유롭다.
  • 월~금요일 발행하며 2005년 ABC협회가 발표한 전국 일간지 부수결과 11,900여부로 경남신문(33,100부), 경남일보(15,600여부)에 이어 3번째 규모다.
  • 보통의 경우 20면을 발행하며, 창간호 등 특별한 경우에 좀더 지면을 늘린다.

화제편집

  • 4.27 재보선 당시 김해을 선거 투표방해 의혹에 대해서 자세히 다뤘다. 이는 나는 꼼수다 봉주 21회 에서도 거론됐다.

NC 다이노스 최고 수훈 선수 시상식편집

2013년부터 NC 다이노스의 수훈 선수를 온라인투표를 통하여 뽑고 있으며, 1위 득표자(최고 수훈선수)에게 순금 10돈 야구공이 포함된 트로피를, 2,3위(최고타자, 최고투수) 득표자에게는 순금 8돈의 트로피를 수여한다.

2013년편집

2013년 'NC 다이노스 올해의 최고 수훈선수'로 김종호가 최고 수훈선수, 이호준이 최고타자상, 이재학이 최고투수상을 수상했다.[2]

2014년편집

2014년 'NC 다이노스 올해의 최고 수훈선수'로 에릭 테임즈가 최고 수훈선수, 나성범이 최고타자상, 김진성이 최고투수상을 수상했다.[3]

2015년편집

2015년 'NC 다이노스 올해의 최고 수훈선수'로 에릭 테임즈가 최고 수훈선수, 나성범이 최고타자상, 에릭 해커가 최고투수상을 수상했다.[4]

각주편집

  1. “경남도민일보 창간사(1999년 5월 11일)”. 2008년 9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3월 13일에 확인함. 
  2. 팬이 뽑은 올해 최고의 공룡 3인방 시상 - 경남도민일보
  3. 지난해 NC 수훈갑 올해도 '전력질주' - 경남도민일보
  4. 주찬우 (2016년 1월 12일). “2015 NC다이노스 최고 수훈선수 시상식”. 《경남도민일보》. 2016년 11월 15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