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울산 경상좌도병영성

(경상좌도병영성에서 넘어옴)

울산 경상좌도병영성(蔚山慶尙左道兵營城)은 울산광역시 중구 서동 일원에 있는 조선시대의 성으로, 1417년부터 1894년까지 경상좌도 병마절도사가 지휘하던 성으로써 기능을 하였다. 1987년 7월 18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320호 울산병영성로 지정되었으나, 2011년 7월 28일 울산 경상좌도병영성으로 문화재 명칭이 변경되었다.

울산 경상좌도병영성
(蔚山慶尙左道兵營城)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 사적 제320호
(1987년 7월 18일 지정)
시대 조선시대 1417년
위치
울산 서동 (대한민국)
울산 서동
주소 울산광역시 중구 서동 149-8
좌표 북위 35° 34′ 36″ 동경 129° 20′ 37″ / 북위 35.57667° 동경 129.34361°  / 35.57667; 129.34361좌표: 북위 35° 34′ 36″ 동경 129° 20′ 37″ / 북위 35.57667° 동경 129.34361°  / 35.57667; 129.34361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개요편집

병영성은 1417년(태종 17년)부터 1894년(고종 31년)까지 존속한 경상좌도 병마절도사의 영성으로 1417년에 쌓았다.[1]

《여지도서》에 따르면 성의 둘레는 9,316척, 높이는 12척이었다.[1]

이 성은 골짜기를 감싸고 있는 포곡식 성으로 구릉 정상부에 석축을 쌓은 것이다. 사방으로 3칸의 문루를 갖춘 성문을 두었고, 서문과 북문 주위에는 옹성을 쌓았으며 성벽 곳곳에 치성을 두었다. 성의 둘레에는 해자를 팠다.[1]

성 안에는 병마절도사 공관이 체오헌, 객사인 선위각, 객사 정문인 진해루, 우후 공관인 찬주헌 등의 주요 건물이 있었다. 부속 건물로 무기와 군수물자를 보관한 창고 등이 있었고, 연못 3개와 우물 7개가 있었다.[1]

발굴 조사편집

울산 경상좌도병영성 서문지 일원은 2012년 6월부터 2013년 1월까지 약 400m 구간, 19,796m²의 면적에 대하여 시굴·발굴조사를 시행하였다. 조사결과 시기별로 성벽의 축조 방법이 다르고, 여러차례 축조가 이루어진 것이 확인되었다. 또 체성, 옹성[2], 치성[3] 3개소, 해자[4], 수혈 주거지, 긴 도랑(구상 유구) 등 다양한 유구가 확인되었다.[5]

정비편집

서문지 정비공사에는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 10억 원을 투입하여, 서문지에서 북문지 방향으로 162m 구간의 성곽과 치성 1개소를 정비하고, 마사토[6] 포장, 잔디 식재, 소목 정비 등 주변 환경을 2015년 3월까지 완료될 예정이다.[5]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2. "옹성"은 중요한 성문 밖이나 안쪽을 둘러막은 시설물로서 적이 직접 성문에 접근하는 것을 차단할 목적으로 설치한다.
  3. "치성"은 성의 구조물의 일부로, 성벽 바깥으로 덧붙여서 쌓은 벽이다.
  4. "해자"는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 밖으로 둘러 파서 연못을 만든 곳이다.
  5. 문화재청 보도자료, 《울산 경상좌도병영성 서문지 일원 정비공사 착수》, 문화재청, 2014-09-25
  6. "마사토"는 일반적으로 화강암이 풍화되면서 흙으로 되어가는 과정의 풍화토로서 운동 공간 또는 산책로 등의 공간에 폭넓게 사용하는 포장재료이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