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주 분황사 화쟁국사비부

경주 분황사 화쟁국사비부(慶州 芬皇寺 和諍國師碑趺)는 경상북도 경주시 구황동, 분황사 내의 우물 옆에 놓여 있는 것으로, 원효대사를 기리는 비의 받침돌이다.1979년 1월 25일 경상북도의 유형문화재 제97호로 지정되었다.

분황사화쟁국사비부
(芬皇寺和諍國師碑趺)
대한민국 경상북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97호
(1979년 1월 25일 지정)
수량1기
관리분황사
위치
경주 분황사 (대한민국)
경주 분황사
주소경상북도 경주시 구황동 313
좌표북위 35° 50′ 26″ 동경 129° 14′ 01″ / 북위 35.840599° 동경 129.23364°  / 35.840599; 129.23364좌표: 북위 35° 50′ 26″ 동경 129° 14′ 01″ / 북위 35.840599° 동경 129.23364°  / 35.840599; 129.23364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분황사 내의 우물 옆에 놓여 있는 것으로, 원효대사를 기리는 비의 받침돌이다.

낮은 직육면체의 모습을 하고 있는데, 네 모서리가 떨어져 나가 많이 훼손되었다. 윗면에는 비를 꽂아두기 위한 홈이 파 놓았고, 옆면에는 옅은 안상(眼象)을 새겼다.

고려 명종대(1170∼1197) 한문준이 건립한 화쟁국사비의 대석이 남아있는데, 원효대사를 위한 비석이나 시호(諡號 : 죽은 이의 덕을 기리어 붙여주는 호)가 없음을 애석하게 여긴 왕이 '대성화쟁국사(大聖和諍國師)'라는 시호를 내리고 비석을 세우도록 하였다. 오랫동안 방치되어 오다가 김정희가 절 근처에서 발견하여 이를 확인하는 글귀를 받침돌에 새겨두었다. 비는 임진왜란 후까지도 보존되었으나, 지금은 이 받침돌만이 남아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