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알천제방수개기

경주 알천제방수개기(慶州 閼川堤防修改記)는 경상북도 경주시 동천동에 있는 비문이다. 2018년 2월 22일 경상북도의 유형문화재 제516호로 지정되었다.[1]

경주 알천제방수개기
(慶州 閼川堤防修改記)
대한민국 경상북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516호
(2018년 2월 22일 지정)
수량1기
소유경주시
주소경상북도 경주시 동천동 988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지정 사유 편집

이 유적은 1707년(숙종 33) 주민들이 경주시내의 홍수를 예방하고자 알천 제방을 수리하고 부역한 것을 기념하여 새긴 비문이다. 세 개의 바위 면에 90여 자로 부역 내용과 참여하여 지휘한 사람들의 인명 등을 기록하였다. 유적의 위치는 경주 금학산의 남쪽 자락 끝의 돌출된 부분으로서, 이곳의 지형적 원인으로 인해 경주 시내 홍수에 영향을 미쳤으므로 그 자리에 알천수개기를 새긴 것으로 판단된다.[1]

알천수개기는 위치의 지형적 중요성뿐만 아니라 알천의 홍수 역사와 인근 문화재와 관련한 학술적 연구에도 중요한 자료이다.[1]

각주 편집

  1. 경상북도 고시 제2018-54호, 《도지정문화재 지정고시》, 경상북도지사, 경상북도보 제6207호, 2018-02-22

참고 문헌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