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계축일기는 조선 제14대 왕 선조의 계비(繼妃)인 인목왕후(仁穆王后)를 모시던 나인으로 추정되는 이가 지은 조선시대의 궁중수필이다.

인목왕후 또는 그녀의 딸인 정명공주(貞明公主) 가 지었다는 견해도 있다. 하지만 광해군의 정치중 인목왕후 유폐와 영창대군 살해만 다루었을 뿐, 중립외교, 전란극복 등 업적들에 대한 언급이 없어서 광해군이나 북인에 대한 적대세력이 쓴 소설일 가능성도 있다.

《한중록》 《인현왕후전》과 함께 3대 궁중문학의 하나로 《서궁록(西宮錄)》이라고도 한다. 광해군영창대군과의 왕위 계승을 위한 싸움 및 영창대군 처형 사건을 중심으로, 인목왕후의 심정을 상세하고 실감있는 필치로 그려냈다. 궁중문학으로 소설문학의 발달에 기여했으며, 궁중비사를 그려 일반 백성과 후세의 사람들에게까지 그 내막을 알게끔 적어놓은 데에 역사적 가치가 있다. 또한 현대 작가의 표현 수법과 맞서는 필치로 조선 중기의 궁정에서 전개되는 풍속과 생활상을 사실적으로 서술하였으며, 고대소설에 흔히 있는 한문 고사를 사용하지 않고 순 한글로 썼다. 중후하고 아름다운 궁중어를 구사하여 각 인물과 사건을 그려 놓은 점 등에서도 그 가치가 높이 평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