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구려수나라당나라를 맞아 싸운 일련의 전쟁고구려-수·당 전쟁이라 총칭한다.

배경편집

신라가 한강 유역으로 진출하여 반도의 중앙을 점유하자 고구려와 백제는 동맹을 체결하여 신라로 하여금 고립적 존재가 되게 하였다. 고구려와 백제는 신라, 특히 당나라에의 통로인 당항성(黨項城, 남양)을 공격하였다. 고구려의 명장 온달(溫達)이 영양왕 초에 한강 유역을 공격하다가 아단성(阿旦城) 밑에서 전사한 것도 유명한 이야기다.

이렇게 반도에서 정세 변화가 있던 6세기 후반기 이후는 동양 전체의 국제 정세에도 긴장이 조성되던 때였다. 남북조로 분열되었던 중국을 수나라가 통일하고, 서몽골에서는 유목민족인 돌궐족(突厥族)의 신흥 세력이 수를 위협했다.

한편 대제국을 건설한 고구려는 돌궐과 연결하여 수나라에 대항하려 했고, 백제는 바다 건너 일본과 통하고 있었다. 이러한 연합 세력에 대항하기 위하여 수나라와 신라는 손을 잡았다. 이 양대 진영의 대립은 장차 풍운을 불러올 조짐을 보였다. 공격의 선수는 고구려가 취하였다.

고구려와 수의 전쟁편집

영양왕 9년(598년) 고구려는 요하를 넘어 요서(遼西)에 대한 공격을 감행하였다. 이에 대하여 수나라 문제(文帝)는 수륙으로 군대를 동원하여 반격하였고, 양제(煬帝)에 이르러서는 일대 침략이 시도되었다. 양제는 자신이 건설한 대운하(大運河)를 통하여 운반된 미곡을 군량으로 삼고, 113만여 대군으로 요하를 넘어 공격해 왔다.

요동성(遼東城) 공격에서 실패한 수군은 우문술(宇文述)과 우중문(于仲文)이 거느린 별동대(別動隊) 30만5000명을 파견하여 평양을 직접 공격하게 하였다. 그러나 을지문덕(乙支文德)의 유도 작전에 속아 살수대첩(薩水大捷)에서 대패하고 말았다. 그 후 양제는 수차 고구려를 공격하였으나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고구려와 당의 전쟁편집

수나라가 망하고 당나라가 중국을 통일하니, 고구려는 당나라의 공격을 예상하고 천리장성을 구축하여 국방을 굳게 했다. 이즈음 고구려에는 연개소문(淵蓋蘇文)이 독재 정치를 하였다. 한편 그는 강력한 대외 정책을 써서 당이나 신라에 대항하고, 백제의 공격에 대항하기 위하여 원군을 청하는 신라 김춘추(金春秋)의 청을 거절하고 한강 유역의 반한을 요구하였다. 이를 계기로 당태종의 고구려 침략이 실시된 것이다.

당 태종은 요하를 건너 몇 개의 성을 함락하였으나 안시성의 공방전에 끝내 실패했으며, 후에도 몇 차례 고구려를 침략하였으나 실패하였다.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