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리키 다다후사(일본어: 高力忠房, 1584년 ~ 1656년 1월 7일)는 에도 시대 전기의 다이묘이다. 무사시 이와쓰키 번주, 도토미 하마마쓰 번주, 히젠 시마바라 번 초대 번주를 지냈다. 시마바라 번 고리키가(島原藩高力家) 제2대 당주.

전임
(고리키 기요나가)
이와쓰키 번 번주 (고리키가)
1600년 ~ 1619년
후임
아오야마 다다토시
전임
미즈노 시게나카
하마마쓰 번 번주 (고리키가)
1619년 ~ 1638년
후임
마쓰다이라 노리나가
전임
마쓰쿠라 가쓰이에
제1대 시마바라 번 번주 (고리키가)
1638년 ~ 1655년
후임
고리키 다카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