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충달(蟲達, ? ~ 기원전 180년) 또는 고봉(蠱逢)[1]초한전쟁기~전한 초기의 군인이다. 개국공신 서열 18위로 곡성(曲城侯)에 봉해졌다.

생애편집

본래 곡성의 호장(戶將)으로, 탕군에서 졸병 37명과 함께 고제를 따랐다. 패상(霸上)에 이르고 집규(執珪)가 되었고, 두 부대의 장수가 되어 여택의 휘하에 배속되었다. 한나라에 들어간 후 삼진(三秦)을 평정하였고, 도위가 되어 항우의 군세를 격파한 공으로 열후에 봉해지고 식읍 4천 호를 받았다. 이후 장군이 되어 연나라·대나라를 공격하여 물리쳤다.

고후 8년(기원전 180년)에 죽으니 시호(圉)라 하였고, 아들 충첩이 작위를 이었다.

출전편집

각주편집

  1. 한서에서는 충달, 사기에서는 고봉이라고 한다.
전임
(첫 봉건)
전한의 곡성후
기원전 201년 3월 경자일 ~ 기원전 180년
후임
아들 곡성공후 충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