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선 와카집

(고센와카슈에서 넘어옴)

후선 와카집(일본어: 後撰和歌集)는 무라카미 천황(村上天皇|むらかみてんのう)의 하명을 받들어 편찬된 역대 두 번째 칙선 와카집이다. 그 구성은 고금 와카집을 모방하여 같다. 총 20권 1425수(首)의 시가(詩歌)를 정리해 놓았다.

일대편집

칙선 와카집에는 고금 와카집과 같이 서문(序文)이 첨부되어 있지 않아 그 편찬 년도가 정확하지 않다. 하지만, 덴랴쿠(天暦|てんりゃく)5년 (951년) 10월에 헤이안 궁(平安宮) 소양사(昭陽舎)에 와카소(和歌所)가 설치되고, 나시쓰보노고닌이 소집되어 만요슈와 새 촉센와카슈 편찬을 주도했던 점, 그리고 그 실행을 총괄한 후지와라노 고레타다(藤原伊尹|ふじわらの これただ)의 기록[1][2] 을 미루어 보아 늦어도 덴랴쿠 말년 내에는 편찬된 것으로 보인다. 또 오쿠무라 쓰네야[3](奥村恒哉|おくむら つねや)에 따르면, 저자 명시 표기 방법에 있어, 덴랴쿠 9년에서 덴토쿠(天徳|てんとく)2년 (958년) 사이에 편찬되었다고 한다. 그 외 여러 학설이 있으나, 정설로 인정된 것은 없다.

또한 서문이 없고, 구성의 혼란, 시가 중복에 대해서 고센와카슈가 미정초(未定草)라는 설이 있다. 또 덴토쿠 4년 (960년)에 헤이안궁에서 대화재가 일어났을 때, 정식으로 편집이 완료된 정식본이 소실되고 후에 보존된 초고가 후세에 전해진 것이 아닌가 하는 설도 있다.

특징편집

전대의 촉센와카슈와 다른 점은, 편찬자가 지은 와카가 수록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주로 기노 쓰라유키, 이세, 후지와라노 가네스케 등의 비중이 상당히 높다. 또한 나카 쓰카사, 우콘 등 당대 여류가인들도 비중있게 다뤄져 있다.

참고문헌편집

  • 片桐洋一 『後撰和歌集』
  • 大曽根章介 『本朝文粋』

각주편집

  1. 源順 『本朝文粋 巻十二 奉行文』
  2. 「後撰和歌集 藤原定家天福2年書写本書入定家勘物」
  3. 奥村恒哉「八代集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