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의사소통

고양이의 의사소통법

고양이 의사소통고양이가 다른 고양이나 사람, 다른 동물과 의사소통하는 것이다. 의사소통으로는 자세나 움직임, 청각과 화학 신호를 포함한다.

고양이는 귀의 위치 등으로 신체 언어를 통해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

청각 의사 소통편집

구강 구조에 의하여 고양이들은 야옹거리기, 골골거리기, 하악거리기, 으르렁거리기, 빽빽거리기, 짹짹거리기, 찰칵 소리내기, 끙끙거리기 등의 다양한 발성과 몸짓으로 의사소통을 한다.

야옹거리기편집

 
울고 있는 고양이

야옹은 고양이가 어미 고양이나 사람에게 요청하는 신호를 보낼 때 내는 소리이다. 사람한테 야옹하는 것을 슬픈듯한 신호로 성인 고양이는 이렇게 서로 야옹하지 않는다.

야옹을 나타내는 의성어는 언어마다 다양한데, 미아우 (miau, 벨라루스어·핀란드어·리투아니아어·독일어·폴란드어·러시아어·포르투갈어·루마니아어·말레이어·스페인어 등), 니아우 (niau, 우크라이나어), 미아오우 (miaou, 프랑스어), 냐 (ニャ, 일본어), 미아오 (miao, 喵; 중국어·이탈리아어), 미압 또는 미얍 (miav 또는 mjav, 덴마크어), 야옹 (한국어), 메오-메오 (meo-meo, 베트남어) 등이 있다.[1]

가르랑거리기편집

가르랑은 대부분의 종이 만들 수 있는 소리이다. 목소리는 고양이마다 다르다. 보통의 고양이의 가르랑은 초당 25-150의 주파수로 진동한다. 가르랑은 보통 행복한 것으로 나타난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가끔 고양이가 아프거나, 긴장하거나, 다치거나, 고통을 느낄 때도 낸다. 소리에 대해 어떠한 특별한 해부학적인 기능은 없다.

신체 언어편집

꼬리편집

꼬리 전체를 좌우로 크게 움직이면 기분이 나쁘다는 신호이다. 꼬리가 위로 꼿꼿히 서있으면 평온하고 행복하다는 신호이고, 꼬리의 털이 세워졌다면 놀랐거나 경계한다는 신호이다.

얼굴편집

고양이를 만지다가 가끔씩 턱을 보이는 행동을 하는것은 더 만져달라는 것이다

각주편집

  1. Language Arts 1, Volume 1 By Peggy Bivens, Listing No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