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정(高定[1][2], ? ~ 225년[3]) 혹은 고정원(高定元)[3]삼국 시대 익주 월수군의 이민족의 왕이다.

생애편집

건안 23년(218년) 이후, 병사를 보내 신도현[4]을 포위하였으나, 유비가 임명한 건위태수 이엄의 구원군에 격파당해 도주했다.[1]

건흥 원년(223년), 장가태수 주포가 반란을 일으켰을 때, 이미 옹개와 함께 반란한 상태였다.[5] 유비가 죽은 후 월수태수 초황(焦璜)을 죽이고 스스로 왕이라 일컬어 촉한에 대한 반란을 일으켰다.[3] 오나라에 투항하여 영창태수가 된 옹개를 영창군의 오관연공조 여개 등 영창군 사람들이 받아들이지 않자, 고정도 옹개, 주포와 함께 영창군을 핍박했으나 굴복시키지 못했다.[2]

건흥 3년(225년), 제갈량(諸葛亮)은 남방 4군(건위군, 장가군, 익주군, 영창군)의 난을 모조리 평정하였고,[5] 옹개는 고정의 부하에게 살해당하였으나[2] 결국 고정은 제갈량에게 붙잡혀 목이 베였다.[3]

삼국지연의》에서의 고정편집

촉의 월수태수로 있었으나, 225년맹획(孟獲)의 권유로 옹개, 주포와 함께 반란을 일으켜 영창군(永昌郡)을 공격하였다. 이때 제갈량이 인솔하는 토벌군에 대해, 아장(亞將) 악환(鄂煥)을 내세워 요격했다. 그 후, 제갈량의 이간계에 걸려, 옹개와 주포에게 배신을 당하였다고 착각하여, 옹개와 주포를 죽여 제갈량에게 투항하였고, 그 공로로 익주태수(益州太守)로 임명되었다.

각주편집

  1. 진수, 《삼국지》 권40 유팽요이유위양전(위키소스 위치: [1])
  2. 진수, 《삼국지》 권43 황이여마황장전(위키소스 위치: [2])
  3. 상거, 《화양국지》 권4 남중지(위키소스 위치: [3])
  4. 광한군의 속현이다.
  5. 진수, 《삼국지》 권33 후주전(위키소스 위치: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