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준희 양 살인사건(高??孃殺人事件)은 2017년 11월 전라북도 전주시에서 발생한 사건이다.

개요편집

2017년 11월 18일 고준희 양(5)이 실종되었고, 약 1개월 정도 지난 12월 8일 아이의 할머니 김모 씨(61)가 경찰에 이를 신고했다. 19일 경찰은 가족의 동의를 얻어 DNA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감식을 의뢰했다.[1] 그러나 이 과정에서 가족들이 적지 않은 의심을 받았는데, 이유는 가족들의 증언이 불확실하고, 시점도 모호하다는 이유 때문이었다.[2]

결국 범인은 아이의 부친이었음이 밝혀졌고, 사인은 아동학대로 밝혀진것으로 나타났으며, 이후 부친을 상대로 수사가 진행 중이다.

판결편집

2018년 6월29일 1심에서 친부에게 징역 20년이 선고되었다.[3] 한편 친부는 형량이 너무 무겁다는 이유로 항소장을 제출하였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