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공주 쌍수정 사적비

공주 쌍수정 사적비(公州 雙樹亭 史蹟碑)는 충청남도 공주시에 있는, 조선시대 인조임금이 이괄의 난을 피하여 공산성에 머물렀던 일을 기록하고 있는 비석이다. 1976년 1월 8일 충청남도의 유형문화재 제35호로 지정되었다.

쌍수정사적비
(雙樹亭史蹟碑)
대한민국 충청남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35호
(1976년 1월 8일 지정)
수량1기
시대조선시대
위치
공주 공산성 (대한민국)
공주 공산성
주소충청남도 공주시 금성동 14-4번지
좌표북위 36° 27′ 42.1″ 동경 127° 7′ 32.2″ / 북위 36.461694° 동경 127.125611°  / 36.461694; 127.125611좌표: 북위 36° 27′ 42.1″ 동경 127° 7′ 32.2″ / 북위 36.461694° 동경 127.125611°  / 36.461694; 127.125611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현지 안내문편집

이 비는 조선 인조이괄의 난(1624년)을 피하여 이곳 공산성에 머물렀던 일을 새긴 것으로 1708년(숙종 34년)에 세운 것이다.[1]

비문의 내용에는 이괄의 반란과 인조가 난을 피하게 된 사실을 쓰고 공산성에 머물렀던 6일간의 일도 기록되어 있다. 비문은 인조 때 영의정을 지낸 신흠이 지은 것이며, 글씨는 숙종 때 영의정을 지낸 남구만이 쓴 것이다. 비의 총 높이는 365cm이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