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과학기술위성 2호(科學技術衛星 2號, 영어: STSAT-2, Science and Technology Satellite)는 대한민국의 100㎏급 저궤도(LEO) 인공위성이다. 대한민국 땅에서 발사된 첫 번째 위성이다. 나로호를 이용하여 두차례 발사를 시도하였으나 모두 실패하였다. 나로호 3차 발사에서는 과학기술위성 2호 대신에 기능이 축소된 나로과학위성이 사용되었다.

Picto infobox shuttle.png
과학기술위성 2호 (STSAT-2)
P STSAT-2 12.jpg
임무 정보
발사일 2009년 8월 25일
2010년 6월 10일
발사체 나로
발사 장소 나로 우주 센터
임무 기간 2년[1]
우주선 정보
중량 99.4 kg
크기 615×673×898mm
궤도 정보
궤도 태양동기궤도
탑재체
탑재체 있음

목차

개요편집

과학 실험 및 천체 관측 용도로 개발비 130억원을 들여 제작하였으며, 임무를 위해 복합소재 태양전지판과 듀얼헤드 별센서, 펄스형 플라스마 추력기 등의 장비를 갖추고 있다.

2A와 2B편집

과학기술위성은 2A위성과 2B위성으로 제작되었는데, 태양전지판의 성능 비교를 위해 2A에는 대한민국 이외의 국가에서 만들어진 태양전지판을, 2B에는 대한민국에서 만들어진 태양전지판[1]을 달았을 뿐 기술적으로는 동일한 쌍둥이 위성이다.

연혁편집

  • 2005년 말 발사 예정이었으나, 발사체 KSLV-1의 개발이 지연되어 2007년 말로 연기되었으며, 2008년 말로 다시 연기되었다.
  • 2008년 8월 : KSLV-1의 하단부 개발이 지연되어 2009년 2분기로 발사를 연기하였다.
  • 2009년 2월 : KSLV-I의 1단 로켓이 러시아에서 오지 않아 발사를 연기하였다.
  • 2009년 8월 19일 : 2A호가 나로호에 실려 발사될 예정이었으나,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발사 7분 56초 전 발사가 취소되었다.
  • 2009년 8월 25일 : 2A호가 나로호에 실려 발사되었으나, 페어링 분리 실패로 궤도 진입에 실패하여 대기권에서 소멸하였다.
  • 2010년 6월 10일 : 17시 1분에 2B호가 나로호에 실려 발사되었으나, 이륙 137.19초만에 폭발해 통신이 두절되면서 실패하였다.[2]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