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곽지균(본명: 곽정균, 1954년 11월 10일 ~ 2010년 5월 25일)은 대한민국영화 감독이자 드라마 제작가이다. 1986년 영화 《겨울 나그네》로 데뷔하였다. 2010년 5월 25일, 대전 자택에서 연탄가스를 피워둔 채 극단적인 선택을 해, 향년 57세로 세상을 떠났다.[1]

곽지균
본명 곽정균(郭楨均)
출생 1954년 11월 10일(1954-11-10)
대한민국 충청남도 대전시
(現 대전광역시)
사망 2010년 5월 25일(2010-05-25) (55세)
대한민국 대전광역시 서구
국적 대한민국
직업 영화 감독
활동 기간 1986년~2010년
배우자 없음(독신)
수상 1992년 제30회 대종상 각색상

목차

학력편집

참여 작품편집

수상편집

자살의 원인편집

자신의 노트북에서 "일이 없어 괴롭고 힘들다"라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2]

각주편집

  1. 최진영 이어 곽지균 감독까지 자살..."인기가 뭔지" 연예계 한숨만 《스포츠조선》, 2010년 5월 25일
  2. 최시영 기자 (2010년 5월 26일). “곽지균 영화 감독 자살...“일이 없어 괴롭고 힘들다””. 굿데이스포츠. 2016년 3월 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5월 2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