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록대부

광록대부(光祿大夫)는 고대 중국의 관직이다.

개요편집

전한중대부(中大夫)란 이름으로 처음 설치되었다. 국정 의논을 직무로 하여 낭중령에 배속되었고, 무제 태초 원년(기원전 104년)에 광록대부로 개칭되고 이천석으로 규정되었다.

후한 때에도 동일하게 유지되었고, 정원은 없었다. 자문에 응할 뿐 딱히 정해진 직무는 없었고, 조서에 따라 각지에 파견되기만 하였다.

후대에는 산관으로 규정되었다.

출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