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광법사(廣法寺)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수도 평양시의 북동 교외지역에 위치한 대성산의 북동산기슭에 위치해 있다. 서기 392년 고구려때에 처음 세워졌으며, 광개토왕에 의해 목재로 건조된 불교 사찰이었지만, 1953년 한국전쟁 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침입한 미국군대에 의해 폭파, 훼손되었다. 1950년대에는 원래의 외관대로 콘크리트로 목재형식을 본떠서 다시 지어졌으며, 대성산 지역의 하나의 관광명소가 되었다.

광법사
(廣法寺)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국보
종목국보 제164호
시대고구려
주소평양시 대성구역 대성동

사방은 꽃, 나무들이 많이 있다. 대문 입구 쪽이 천왕문이고, 양옆으로 사대천왕상이 있고, 주 건축물로는 대웅전이 있고 석가모니상을 모시고 있다. 외곽에는 해탈문 및 칠층화강석제부도탑이 있다. 2003년에는, 약 6명의 승려가 있었는데, 그들은 모두 가사를 입고 관광객에게 기념사진을 찍어서 기념으로 삼도록 제공하였다. 1989년에는 량강도북한산중흥사(重興寺)가 불교학원을 설립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인민들이 불교지식을 학습하도록 제공하였다가, 1991년 광법사로 옮겨져 인수경영되었다.

관광객들은 혁신선락원역에서 탑승할 수 있으며, 광법사로 직행하면, 인근의 인기 관광지역과 조선중앙동물원, 조선중앙식물원, 대성산성, 안학궁의 유적 및 대성산유원지 등이 있고, 또한 유명한 구매의 천당낙원인 백화점이 가까이 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