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ATS-32 광양

(광양함에서 넘어옴)

ATS-32 광양은 대한민국 해군의 통영급 국산 구난함중 통영함에 이어 2015년 두번째로 건조 진수된 동급 함이다. 광양함은 2016년 10월 10일 취역했다

역사편집

한국 해군은 미국 해군이 사용하던 배수량 2400톤급 구난함인 구 평택함구 광양함을 퇴역시키고 새로운 국산 구난함으로 건조 진수한 2번함으로 2015년 7월 30일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에서 광양함이 진수되었다. 배수량 3500톤에 건조금액은 1천199억 5천만원이다.

특징편집

  • 총 톤수: 3500t급
  • 전장: 107.5m
  • 전폭: 16.8m
  • 최대 속력: 21노트(시속 약 39km) 광양함이 이틀 걸리던 거리를 하루만에 도착할 수 있다.
  • 감압 챔버: 잠수요원(SSU)이 수심 90m에서 구조 임무수행을 할 수 있도록 최대 8명(군의관 포함)까지 수용이 가능한 감압 챔버 2개,
  • 중형 헬기 이ㆍ착륙할 수 있는 비행갑판
  • 함수와 함미에 자동함위 유지장치(트러스트, 프로펠러) 장착으로 360도 제자리 회전 가능
  • ROV 탑재 - 구 광양함에는 없던 ROV를 탑재했다. 통영함과 동일한 기종인 실링 로보틱스 HD ROV를 탑재, ROV는 인간이 견딜 수 없는 심해인 해저 3km까지 작전이 가능하며 로봇팔 2개, 카메라 9대, 절단기 등이 장착돼 있다. 무게는 3.5t, 속도는 최대 3노트, 인양력은 250㎏ 가량이다.
  • 90 m 잠수부 지원장비 - 공기호스를 통해 90 m 수중에서 잠수부가 장시간 구난 작전을 할 수 있다.
  • 크레인 - 배수량 570톤 윤영하급 고속함을 크레인으로 들어 올릴 수 있다.
  • 예인 - 14500톤급인 독도함을 예인할 수 있다.
  • 소나(음파탐지기): 방위산업 비리로 인해 통영함 발주시 구입한 통영함과 동일한 어군탐지기가 장착되었다

문제 점편집

성능미달 장비 장착편집

선체고정음파탐지기(소나)와 수중무인탐사기의 초음파카메라가, 통영함 납품비리 당시 사업을 맡은 회사가 허위로 서류를 변조 통영함에 납품하였던 그 성능미달 동일 장비가 광양함에 그대로 장착된다는 점이다. 즉 광양함 또한 통영함과 같이 음파탐지의 경우 어군탐지기를 장착한다. 통영함 진수 당시 구입한 어군탐지기를 한꺼번에 구입을 한 관계로 광양함에도 통영함과 같은 소해함과 마찬가지로 미국의 H사제품인 어군탐지기를 장착하게 된다. 문제가 된 이 어군탐지기를 대처하는 것이 진행되고는 있지만 빨라야 2017년이라니 2여년간은 장님 활동을 해야하고, 새로운 음파탐지기가 도착하여도 일단 선체를 뜯어내어 어군탐지기를 해체하고 새로운 음파탐지기를 장착하고 테스트하는데 또 1여년간의 공백으로 큰 전력적 손실이 생길수 밖에 없는 실정이 된다. 통영함과 광양함이 현장에 도착할 경우 소해함이 도움을 주어야 하는데 신형 소해함도 마찬가지 이니 큰 문제점이다. 이런 무기도입 과정에서 국방비리에 관하여는 엄중한 처벌과 재발 방지가 있어야만 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