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괴산 미륵산성(槐山 彌勒山城)은 충청북도 괴산군 청천면에 있는, 화양동 남쪽에 있는 낙영산과 성암부락 동쪽에 있는 도명산 중턱을 둘러싼 성터로 ‘도명산성’이라고도 한다. 1997년 12월 16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401호로 지정되었다.

괴산 미륵산성
(槐山 彌勒山城)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 사적 제401호
(1997년 12월 16일 지정)
면적 1,670,291m2
시대 고려시대
소유 국유,공유,사유
위치
괴산 미륵산성 (대한민국)
괴산 미륵산성
주소 충청북도 괴산군 청천면 고성리 산8-37번지 외
좌표 북위 36° 38′ 36″ 동경 127° 49′ 6″ / 북위 36.64333° 동경 127.81833°  / 36.64333; 127.81833좌표: 북위 36° 38′ 36″ 동경 127° 49′ 6″ / 북위 36.64333° 동경 127.81833°  / 36.64333; 127.81833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목차

개요편집

화양동 남쪽에 있는 낙영산과 성암부락 동쪽에 있는 도명산 중턱을 둘러싼 성터로 ‘도명산성’이라고도 한다.

지금은 무너져 본래의 모습을 확인하기 어렵지만, 현재 남아있는 벽은 길이 700m에 높이가 약 2m이다. 성 안에서 신라 토기조각과 고려 전기의 기와조각이 발견되었다. 또 건물터를 중심으로 도기조각, 자기조각, 돌로 만든 절구, 숫돌이 발견되었는데, 유물들의 성격으로 보아 고려시대 때 쌓은 성으로 보인다. 이 성은 4가지 공법을 사용하여 쌓은 점이 특징이다. 현재는 중심성과 바깥성의 성벽이 부분적으로 남아 있다.

성안의 정상부근 바위에 도명산 마애불이 음각되어 있고 문터, 건물터 8곳, 성 안팎으로 물을 통과시키는 장치인 수문터, 우물터 4곳이 남아 있어 매우 중요한 유적이다.

현지 안내문편집

이 성은 낙영산과 도명산의 정상을 남북으로 하여 능선을 따라 성벽을 쌓고 두 산의 정상부분에는 자연암벽을 이용하였다. 전체 둘레는 5.1km에 이르며, 석축 부분만도 3.7km가 넘는 대규모 성으로 구려시대 방어용 산성의 전형을 보여주는 성이다.[1]

성벽은 자연석을 깨서 쐐기돌을 많이 사용하여 쌓고, 성벽 안쪽으로는 2~3단의 계단모양으로 쌓아 고려 후기에서 조선시대로 이어지는 축조기술의 변모를 잘 보여주고 있다. 성 안에는 여러 개의 건물터가 있고, 화양계곡과 사담계곡, 도명골 계곡 쪽으로 문을 내었다.[1]

이 성은 성이 있는 산 이름을 따라 '도명산성'이라고도 불리며, 전설에 의하면 홀어머니를 서로 모시려던 남매가 아들은 나막신을 신고 서울을 다녀오고 누이는 성을 쌓아, 먼저 끝내는 사람이 어머니를 모시는 내기를 하였다하여 '남매성'이라고도 한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