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교보생명 사옥과 그 한가운데 걸린 광화문글판.

교보생명 광화문글판서울특별시 종로구 광화문광장 부근의 교보생명 사옥 외부에 내걸린 대형 글판이다. 1991년부터 시작되었고 매년 계절마다 총 네 차례씩 문구를 변경한다. 국내외 유명 시인들의 작품 한 글귀를 인용해 꾸며낸 식으로 되어 있다.

2017년 봄 기준으로 지금까지 총 80편의 문구가 게재되었다.[1] 윤동주, 고은, 정호승, 도종환, 김용택, 공자, 헤르만 헤세 등 동서양의 현인과 시인 50여명의 작품이 인용됐다.[2]

2018년 6월 4일부터 광화문글판에 내걸린 문구는 채호기 시인의 <해질녘>으로,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 밝게 뒹구는 해질녘 /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이다.[3]

역사편집

광화문글판은 교보생명의 창립자인 신용호의 제안으로 1991년 1월 처음 등장했다.[1] 처음으로 걸린 글귀는 ‘우리 모두 함께 뭉쳐 경제활력 다시 찾자’였으며, 초창기에는 불법 광고물로 간주되어 벌금이 부과되기도 했다.[1]

IMF 위기를 겪은 직후인 1998년부터는 시민들에게 위안을 줄 수 있는 감성적인 문구로 바뀌었다.[1] 또한 비정기 교체에서 벗어나 계절마다 글귀를 바꾸는 방식으로 진행되기 시작했으나[2] 일정한 주기 없이 바꾸는 방식이었고, 2001년부터 봄(3~5월), 여름(6~8월), 가을(9~11월), 겨울(12~2월)의 일정한 분기로 나누어 교체하는 방식으로 나아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1]

2007년, 환경재단에서 선정하는 ‘세상을 밝게 만든 100인’ 중 하나로 이름을 올렸다.[1] 2015년에는 25주년을 맞이하여 그간의 역대 문구들을 모아 하나의 시집 형태로 제작한 기념집 <광화문에서 읽다 거닐다 느끼다>가 발간되기도 했다. 수익금은 전액 기부됐다.[2]

역대 광화문글판 글귀편집

다음은 1991년부터 현재까지 광화문글판에 걸린 글귀 목록이다.

시기 글귀 원저자 원작품 주석
1991년 우리 모두 함께 뭉쳐 / 경제 활력 다시 찾자 - - 최초의 광화문글판 글귀.[4]
1993년 1월 아직도 늦지 않다 / 다시 뛰어 경제성장 - - 사내창작.[5]
1994년 1월 훌륭한 결과는 / 훌륭한 시작에서 생긴다 - - 사내창작.[6]
1997년 1월 나라경제 부흥시켜 / 가정행복 이룩하자 - - 사내창작.[7]
1997년 2월~4월 오늘의 교보생명 / 내일의 경제부흥 - - 사내창작.[8]
1997년 6월~12월 개미처럼 모아라 / 여름은 길지않다 - <이솝우화> [9]
1998년 1월 봄에 밭을 갈지 않으면 / 가을에 거둘 것이 없다 공자 <춘추> [10]
1998년 2월~9월 떠나라 낯선 곳으로 / 그대 하루하루의 / 낡은 반복으로부터 고은 <낯선 곳> [11]
1998년 9월~1999년 2월 모여서 숲이 된다 / 나무 하나하나 죽이지 않고 / 숲이 된다 / 그 숲의 시절로 우리는 간다 고은 개인 창작 [12]
1999년 2월~6월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 우리 관계에 창의력을 불어 넣는 것이며 / 갈등 속에서 일치하고자 주력하는 것입니다
사랑한다는 것은 최고의 삶이며 / 최고의 삶은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서은영 <최고의 삶> [13]
1999년 2월~6월 산을 바라보는 사람은 아름답습니다 / 바다를 바라보는 사람은 아름답습니다 / 지그시 따뜻한 눈으로 / 사람을 바라보는 사람은 더욱 아름답습니다 / 거기 그대와 나 고은 개인창작 [14]
1999년 12월~2000년 4월 하루 하루의 반복으로부터 / 낡은 습관으로부터 떠나야 합니다 / 모험심과 용기로 가득찬 청춘의 마음으로 / 새로운 천년의 낯선 곳을 향해 떠납시다 고은 <낯선 곳> 새천년 기념 글귀. 사상 처음으로 두 개의 시에서 글귀를 뽑았다.[15]
사무엘 울만 <청춘>
2000년 5월~8월 길이 없으면 길을 만들며 간다 / 여기서부터 희망이다 고은 <길> [16]
2000년 9월~11월 모든 것은 변화한다 / 그러나, 우리의 번뇌는
존재가 변하기 때문에 생기는 것이 아니라 / 존재가 변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데서 일어난다
<아함경> [17]
2000년 12월~2001년 3월 아픈데서 피지 않는 꽃 어디 있으랴 / 꽃소식 환한 마음 보듬어 / 희망의 불 지펴 내일을 열자 김용택 <사람들은 왜 모를까> [18]
이철수 판화집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

  • 꿈새김판 - 구 서울시청사에 걸리는 대형 글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