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교육사학(敎育史學)이란 교육학의 기초과학으로 과거의 교육사실(敎育史實)의 발달 및 변천과정을 체계적으로 서술하는 분야이다.

목차

개요편집

교육사에 대한 체계적 연구는 18세기에 이르러 구미사회의 변혁기에 각국의 위정자들이 교육에 대한 중요성을 자각하고, 국가가 제도적으로 교육을 실시하려는 데서 비롯된다. 교육사에 관한 저술로서 오랜 것은 플루리(C. Fleury)의 <연구의 선택과 방법에 관하여>(1675)라고 하는데, 이것은 문예부흥 이전의 교육에 대하여 쓴 것이다. 슈바르츠(H. Schwarz)가 1892년에 그의 저서 <교육학>의 앞에 쓴 <교육사>는 고대국가의 포괄적인 교육사를 쓴 것인데, 이것이 가장 최초의 체계적인 저술이라고 한다.

1847년 라우머(K. G. von Raumer)가 쓴 일종의 교육자 열전(列傳)인 <교육사>는 교육사 서설의 정식(定式)으로 되어, 그 뒤 교육자의 일생을 소개하는 많은 교육사가 나오게 되었다. 이런 영향 밑에 널리 세상에 보급된 교육사(史)로 퀵(R. H. Quick)의 <교육개혁가평전(敎育改革家評傳)>이 있다. 그 후 각 민족과 교육가의 교육사상을 구체적 교육실천과 결부시켜서 쓴 교육사가 많이 나왔는데, 이러한 것이 20세기의 30년대까지의 지배적인 경향이었으며, 특히 몬로(P. Monroe)의 교육사 저술이 유명하다. 이종민 짱

서술편집

사람마다 교육사를 서술하는 데는 차이가 있다. 즉 각 개인의 사관(史觀)에 따라 구별되는 특색을 보면 ① 각 시대나 국가의 교육현상에 대해 정치적·경제적·사회적 배경의 이해를 중시하는 문화사적 접근법, ② 교육의 실제보다는 당대에 있어서나 그 후세에 영향을 떨친 교육자·교육이론가를 중시하는 인물중심 접근법, ③ 현실적 교육문제에 초점을 두고 각 시대별로 고찰하는 문제사적 접근법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의의편집

교육사 연구는 교육이론과 교육실제에 대한 역사적 고찰을 통해 현대교육의 제 이론과 실제에 대하여 잘 이해할 수 있게 한다. 그리고 교육사를 통해 고래(古來)의 교육적 성공과 실패의 자취를 살필 수 있으므로 현대의 여러 교육현상에 대한 올바른 판단과 교육적 식견을 가질 수 있다. 교육사는 과거 교육자의 업적을 밝혀주므로 전문적 교육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 자각의 환기와 신념을 고취한다.

과제편집

교육사의 학문적 발전을 위해서 해결되어야 할 점으로는 다음과 같은 것을 지적할 수 있다. (1) 대학 및 대학원 과정(課程)에서 교육사관계 강의와 전공분야를 신설함으로써 전공자 배양(培養)과 연구의 심화(深化)를 위해 힘써야 될 것이다. (2) 각 교육연구소에 교육사연구실을 신설하여 이 방면의 연구과제의 추진과 전공자 배양을 촉진하는 계기를 만들어 이 분야 연구자의 활동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 (3) 교육사연구를 위한 사료(史料)의 수집·정비를 위해 교육정보 센터 및 교육박물관의 신설이 요망된다 하겠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