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염

구내염(Stomatitis)은 사람의 구강점막에 생기는 염증으로, 입안염이라고도 한다.

Entete médecine.png
구내염
Stomatitis
Kwashiorkor 6180.jpg
구내염이 심한 아이.
진료과oral medicine, 피부과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원인과 증상편집

원인은 세균·바이러스·진균(眞菌) 등의 감염에 의한 것이 많고, 대체로 구강이 불결한 경우에 나타난다. 또 의치(義齒) 등에 의한 기계적 자극, 열탕(熱湯)에 의한 온열적 자극, 약품에 의한 화학적 자극 외에 전신질환을 비롯하여 영양불량·임신, 그 밖에 저항력이 감퇴하였을 때에도 발생한다. 증세는 구강점막의 발적(發赤)·종창·작열감(灼熱感)·구취·물집·궤양 등이 생기고 동통(疼痛)이 심하다. 중증이면 발열하고 저작(咀嚼)·연하(嚥下)·발음 장애를 일으키며, 유아는 영양장애가 있기 쉽고 국소(局所) 림프절도 부어오른다.

발생원인에 따른 분류편집

  • 재발성 아프타성 구내궤양(canker sore): 입 안에 궤양이 생기는 구내염으로,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면역체계의 이상이나 세균,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뜨거운 음식, 뺨과 혀의 상처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하고, 피로와 스트레스, 알레르기 등에 의해 증세가 악화될 수 있다.
  • 헤르페스성 구내염(cold sore): 헤르페스 바이러스에 의해 입 주변 얼굴에 발생하며 수포가 생기고 통증이 심하다. 성인이 되기 전에 잘 나타나며, 전염성이 있는 질환이다.
  • 편평태선(leukoplakia): 세포의 과다 성장으로 인해 뺨, 잇몸, 혀에 두꺼운 하얀 조각(patch)이 생기는 구내염이며, 흡연자에게서 흔히 나타난다. 잘 맞지 않는 틀니를 사용하거나 뺨을 씹는 습관이 있는 경우에도 생길 수 있다. 종양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
  • 칸디다증(candidiasis): 곰팡이 감염으로 인해 생긴다. 틀니를 사용하거나 소모성 질환 또는 면역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잘 발생하는데, 특히 어린아이에게서 흔히 발병한다. 구강 건조증이 있는 사람이나 항생제 복용 후에 일어나기도 한다.

이 외에도 감염 경로를 기준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세균 감염, 진균 감염(곰팡이균), 바이러스 감염 등의 감염성 구강점막 질환과 재발성 아프타성 구내궤양, 유천포창, 천포창 등의 면역성 구강점막 질환, 그리고 혀 표면의 갈라짐, 양성 이동성 설염, 위축성 설염 등의 혀 점막의 질환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외부 링크편집

분류